지방 > 지방일반

"여긴 박근혜 동네" 정의당 대구 유세 방해 60대 체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9 10:35:20
associate_pic
정의당 조명래 대구 북구갑 국회의원 후보


[대구=뉴시스] 이은혜 기자 = 대구에서 시민이 정의당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원을 폭행하는 등 선거운동을 방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8일 오후 5시40분께 북구 산격동 연암공원 인근에서 선거운동 중이던 정의당 조명래 대구 북구갑 후보의 유세 차량에 올라 조 후보를 밀치고 팔로 'X'자 표시를 하는 등 40여분간 유세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을 말리는 선거사무원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조 후보 측은 A씨가 자신이 미래통합당 양금희 후보 지지자라고 밝히며 '여기는 박근혜 동네다. 감히 왜 여기서 선거운동이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신고를 접수한 인근 지구대가 현장에 늦게 도착하는 등 신속하게 조치하지 않았다며 경찰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성명을 통해 "A씨 당적을 포함해 이 행위의 동기와 배경을 철저히 조사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극렬 지지자의 테러 행위에 대해 양 후보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늑장 대응이라는 정의당 측 주장을 반박했다.

오후 6시18분 첫 신고가 접수됐으나 신고자가 취소했고, 6시21분에 다시 신고가 들어와 바로 출동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 번째 신고 후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으며 오후 6시35분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며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h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