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자가격리 이탈 20세 여성, SNS 인증샷 올렸다가 덜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9 11:35:54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인 20대 여성이 격리지를 무단 이탈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는 지난 7일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자 A(20)씨를 '감염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 1일 필리핀에서 입국해 청주시 흥덕구에서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입국 후 2주가량 자가격리를 해야 했지만, A씨는 지난 4일 모친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음식 수령을 위해 격리지를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단이탈한 사진을 올려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

무단 이탈자는 5일부터 강화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과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조치 위반으로 추가방역 및 감염확산 등 손해가 발생하면 손해배상 책임도 져야 한다.

A씨는 법률이 강화되기 전인 4일 무단 이탈해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 관계자는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관리 강화를 위해 경찰과 합동으로 불시 방문점검 등 24시간 감시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무단이탈자 발생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예외 없이 고발하는 등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