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부부, 4·15 사전투표로 투표 독려…마스크에 장갑(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0:16:24
마스크·위생장갑 착용 후 투표 나선 文대통령 부부
투표 독려 및 사전 투표로 방역 차원의 의미도 담겨
2013년 사전투표제 도입 후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0.04.10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0일 4·15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며 투표 독려에 나섰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사전투표 시행 첫날인 이날 오전 9시께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투표 독려 차원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들도 사전투표장을 찾았다.

이번 사전투표는 투표율 제고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요즘, 사람들이 같은 시간대에 몰리지 않도록 미리 투표해달라는 의미도 담겼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투표율을 높이는 것뿐 아니라 방역을 위한 차원으로도 사전 투표를 독려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문 대통령 뒤 유리창에 황교안 후보의 플랜카드가 보이고 있다. 2020.04.10since1999@newsis.com
마스크를 착용한 문 대통령 부부는 투표소 입구에서 비접촉식 체온계로 발열 체크를 한 후, 비치된 소독제로 손 소독 후 위생장갑을 착용했다. 이후 투표소에 들어가 투표를 마쳤다.

문 대통령 부부가 착용한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장하고 있는 교체용 필터 마스크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정부 차원에서 교체용 필터 마스크 적극적으로 사용해 대중으로까지 자발적으로 쓸 수 있게 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현직 대통령이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것은 지난 2013년 상반기 재보선 때 사전투표제가 도입된 이후 문 대통령이 첫 사례로 기록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기표를 한 후 기표소를 나오고 있다. 2020.04.10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 내외는 2018년 6·13 지방동시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당시에도 사전투표를 통해 투표 독려에 나선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일 첫날이었던 지난 2016년 4월8일 전직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격으로 광주 지원 유세 도중 북구청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