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희석 "윤 총장, 자기식구에 관대하며 어디다 대고 법과 원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0:34: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한 최강욱(왼쪽부터) 전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조대진 변호사가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사문서 위조 등 의혹을 받는 장모 최모씨 등을 고발하기 위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민원실로 향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4.0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조사를 인권부에 맡긴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검찰총장을 거듭 비판했다.

황희석 전 인권국장은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언론과 협잡해 허위진술을 받아내려던 검사(장) 상대로 감찰 대신 인권침해 조사?"라며 "자기 식구에게 관대하면서 어디다 대고 법과 원칙(을 찾는가)"라고 반문했다. 

황 전 국장은 회계분식 등을 거론하며 대검찰청도 성토했다. 그는 전날 올린 SNS글에서 "대검 관계자, 말은 똑바로 해야 한다"며 "사건 실태를 대검 인권부에 맡기면서 총장이 진상조사 의지를 갖고 있다고 표현하면, 장부 조작해서 이익이나 손해를 꾸며내는 회계분식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게 말이 되는지 가슴에 손 얹고 생각해 보라"고 꼬집었다. 

대검찰청은 앞서 윤 총장이 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수사를 감찰부 대신 인권부에 지시했다는 한 일간지 보도에 대해 "검찰 총장 지시에 따라 진상 확인절차를 거치고 있다"면서 "총장의 진상조사 의지는 분명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 일간지는 9일자에서 복수의 검찰 관계자를 인용해 윤 총장이 전날 대검찰청 인권부에 채널A-검사장간 유착 의혹 진상조사를 지시했다고 단독보도했다. 윤 총장이 한동수 대검 감찰본부장의 감찰 개시 요청을 반려하고, 다른 부서에 진상 규명을 주문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신문은 감찰본부장이 운영규정을 근거로 여전히 감찰 개시권한이 감찰본부에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