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n번방 제보 팩트체크 아직…주말 발표는 와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5:49:56
"폭로성 안 돼…제보에 여권 인사 포함은 맞다"
"사실관계 체크 안 돼…주말에 '한 방' 발표 와전"
"이낙연 후보 아들은 n번방과 연관성 못 찾아"
"발표 유혹 있었지만 피해자 고려한다는 입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미래통합당 조성은(가운데) 선대위부위원장,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 김웅(왼쪽) 송파갑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TF대책위원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4.0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김성진 기자 = 미래통합당이 기존에 '텔레그램 n번방' 관련 제보 내용을 주말에 공개하겠다고 한 기존 입장을 일단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통합당의 조성은 '텔레그램 n번방' 근절 대책 태스크포스(TF) 위원과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은 10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n번방 관련 이슈는 폭로성이 되면 안되기에 쉽게 밝힐 내용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주말 n번방 정치공작설'은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문제를 얼마나 도구적으로 이용하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슬픈 현실"이라며 "문제 해결의 당사자인 정치권 여당 대표가 처참한 여성 피해자들의 눈물을 정치공작 재료로 삼는다는 건 직무유기이자 무책임한 정치 언행"이라고 비난했다.

조 위원도 "통합당은 반인륜 범죄들을 정치공작 타령하며 누군가가 만들지도 못하는 명단을 뿌려가며 본질을 흐리는 것을 단호히 거부하겠다"면서 "그 어떤 정쟁으로 비약될 수 없는 심각한 범죄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n번방에 여권 인사가 연루됐다는 소문에 대해 "많은 제보가 들어왔는데 의심 제보에 여권 인사가 포함된 건 맞다"며 "그런데 여기서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체크한 건 없다. 주말에 '한 방'을 발표한다는 것은 와전된 부분이 없지 않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TF를 만든 것은 각종 신고 사례를 접수해 대리 고발을 하든 문제를 해결하고자 만든 것인데, 이해찬 대표의 정치공작 발언 이후로는 통합당이 무언가 준비해서 한 방 터뜨릴 것으로 본질이 호도됐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의 아들이 관계됐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하면 이 위원장의 자제분은 n번방과는 무관하다. 코로나 발언 빼고는 n번방과의 연관성은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 위원은 "저희 TF는 단호하게 밝히지만 명단에 관심 없다. 수사 과정에서 명단이 밝혀진 바가 있으면 그대로 처벌 받으면 된다. 명단이 저희들이 만든 것은 단 하나도 없다"며 "자꾸 저쪽(민주당)은 자신들이 확인한 건지 미리 걱정하는데 뭘 했는지 관심 없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저는 피해자와 제보자들을 만나는 역할을 하는데, 정쟁 상황이나 자극적 보도를 원하는 분은 단 한 분도 없다"며 "김어준 씨나 최강욱 변호사까지 공작 타령하는 것에 피해자들은 나쁜 생각을 할 정도로 절망하고 있다"고 했다.

정 대변인은 "TF는 선대위와 분리돼 있다. 지금 (여권 인사가 제보된) 이름이나 의혹만으로도 당 내가 고조된 분위기가 있는 것은 사실이고, 그것을 국민에게 알려야하지 않느냐는 의견도 만만찮게 있는 게 사실"이라며 "저희가 수사기관 정도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유포하지 않는다면 양치기 소년처럼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의 의견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피해자들이 휘발성 이슈로 사용되는 것을 단호히 거부하고 있어서 이런 부분에서 컨센서스(합의)가 이뤄지도록 해 조심스럽게 사건 본질을 해결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발표를) 철회했다거나 발 빼기 이런 게 전혀 아니다"라며 "아무리 당 내 공분이 있고 유혹이 있는 게 사실이지만, 실무하는 입장에서 그렇게 (발표)할 수 없다고 밝혔을 때 선대위에서 이해하고 그런 부분은 저희 입장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