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코로나19 직접 지원 150조 규모…GDP 대비 7.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5:54:20
보험료 납부유예 등 간접 지원 더하면 총 499조원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기획재정부는 지난 4차 비상경제회의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발표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 정책 지원 규모가 150조원 가량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보험료 납부유예와 대출 만기연장 등 각종 간접지원 효과도 349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기재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그간의 코로나19 정책대응 규모 및 주요내용'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먼저 실물 피해대책으로는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등 총 32조원이 발표됐다. 금융 안정대책에는 자금지원 58조원과 시장 안정 42조원 등 총 100조원이 투입됐다.

여기에 긴급재난지원금 9조1000억원과 사회보험료 감면(9000억원), 수출기업 보증·보험지원(6조원), 중소·중견기업 부담경감(2조2000억원), 벤처·스타트업 자금지원(1조9000억원) 등 추가 보강대책 총 20조원이 지원됐다.

직접 지원 외에 사회보험료·제세금 등 납부유예(27조1000억원), 대출·보증 만기연장(241조3000억원), 한미 통화스와프(600억 달러), 선결제·선구매 도입, 당겨 집행 등(3조3000억원) 조치들로 총 349조원의 간접 지원 효과가 있다고도 기재부는 밝혔다.

정부의 지원 규모 150조원은 지난해 우리 국내총생산(GDP) 1914조원의 7.8% 수준이다. 직간접 효과를 합친 499조원은 26% 수준에 해당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