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통합당 박형준 위원장, 해운대갑·을 선거구 하태경·김미애 후보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7:23:10  |  수정 2020-04-10 17:24:05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10일 해운대에서 해운대구갑 하태경 후보와  해운대구을 김미애 후보와 합동유세를 펼쳤다. 2020.04.10. (사진 = 통합당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10일 부산 해운대에서 해운대구갑 선거구 하태경 후보와  해운대구을 김미애 후보와 합동유세를 펼쳤다.

 공식선거 운동 마지막 주말을 앞둔 이날 오후 박 위원장과 하 후보는 먼저 해운대을 선거구인 반여동을 찾아 김미애 후보를 ‘해운대 발전의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하 후보는 “갑·을로 나누어진 해운대는 호흡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해운대의 아들딸들이 갑을에서 모두 당선돼야 해운대 발전이 빨라진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도 “김미애 후보의 당선이 승리의 바람이 되어 부산은 물론 충청권, 수도권으로 이어 질 것”이라며 힘을 보탰다.

 이에 김미애 후보는 “문재인 정권 3년 동안,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잠을 이루지 못할 만큼 가슴이 아팠다”면서 “대한민국을 위해 꼭 투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국을 살릴 것인지 경제를 살릴 것인지, 이번 선거로 결정 난다”면서 “우리 아들딸들이 살아갈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김 후보는 교육환경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해운대가 ‘글로벌미래교육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해운에서 나고 자라면 세계 인재 될 수 있는 교육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이에 앞서 김미애 후보와 하태경 후보는 지난 6일 정책연대를 맺고 미래인재개발원 유치,  ‘IB교육' 해운대 도입으로 글로벌미래교육특구로 지정한다는 정책협약을 맺은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