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경찰조사 예정 60대, 경찰서 옥상서 투신 소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7:20:02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금정경찰서 4층 옥상 난간에서 투신소동을 벌이고 있는 60대.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경찰조사를 받을 예정이던 60대가 술을 먹고 경찰서 옥상에 올라가 투신소동을 벌였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금정경찰서 4층 옥상 난간에 60대 남성 A씨가 서 있는 것을 상황실 근무자가 발견했다.

A씨는 술을 마시고 경찰서를 방문, 옥상으로 올라가 자신의 사건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는다며 투신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19에 연락해 건물 아래 안전매트 설치를 요청하고, A씨를 설득해 15분여 만에 난간에서 안전하게 내려오도록 했다.

현재 A씨는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금정경찰서 4층 옥상 난간에서 투신소동을 벌이고 있는 60대.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A씨는 이날 야간에 폭행사건과 관련, 경찰조사를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경찰서 옥상 출입문은 평소 잠가놓지만, 이날 오후 송신기 작업 때문에 임시 개방한 사이 A씨가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