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극 '흑백다방' 22일 개막 "예술의전당에서 앙코르"

등록 2020.04.16 15:31:05수정 2020.04.22 11:0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연극 '흑백다방' 포스터. 2020.04.16. (사진 = 예술의전당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과 극단 후암이 22~26일 자유소극장에서 연극 '흑백다방'을 공연한다.

극단 후암의 차현석이 작·연출한 '흑백다방'은 1980년대 민주화 시절 발생한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를 다룬다.

부산 남포동을 배경으로 상처받은 사람에게 카운셀링하는 '다방주인'에게 과거의 사람인 '손님'이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2인극이다.

다방주인 역을 맡은 김명곤은 영화 '바보선언' '서편제' '신과 함께' '늙은부부이야기' 등 무대와 매체를 오가며 활동을 펼쳐온 배우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국립극장 극장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2014년 '흑백다방' 초연부터 콤비로 호흡을 맞춰온 배우 윤상호와 앙상블을 선사한다.

'흑백다방'은 미국, 영국, 터키, 일본 등을 돌며 400회 이상 공연됐다.

2016년 영국 에딘버러 축제에서 코리아 시즌에 초청, 영국 배우들과 공연하기도 했다. 영국 작가협회 회원인 차 연출은 '흑백다방' 영어버전 '블랙 앤드 화이트 룸 - 카운셀로'를 현지에서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일본의 '타이니 알리스 페스티벌'에도 초청 받았다.

차 연출은 "자신과 타인을 비롯하여 국가의 과거와 현재에 빚어진 상처와 용서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화해의 메시지를 전하고 무엇보다 힘든 시기에 작품으로 공감대를 함께하기 위해 예술의전당에서의 앙코르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코로나19로 국내외 경제가 경직되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쳐있는 힘든 시기에 문화예술이 위로와 희망을 줄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예술의전당은 '2020 연극의 해'를 맞아 대학로 신진 연극단체와 국내 연극단체에게 창작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흑백다방' 공연이 그 중 하나다.

한편 지난 2월 23일 코로나19 위기단계가 비상으로 격상된 뒤 정부의 지침에 따라 대관 공연 외에 기획 공연을 자제해온 예술의전당은 '흑백다방'을 시작으로 조심스레 기획 작품의 공연을 타진한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시민참여형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시기를 예고하는 시점에 발 맞췄다.

예술의전당은 "공간을 무기한 폐쇄하기보다는 순차적으로 공연장을 오픈하여 침체된 공연예술계를 활성화시키고자 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은 이어간다. 소독은 물론 객석간의 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두 좌석 당 한 사람이 앉을 수 있는 조건으로 한자리 띄어 앉기 매표 등을 진행한다. 관객 마스크 착용, 수표 시 장갑 착용, 안면인식 체온계 공연장 비치 등의 조치도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