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재무부 "北에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인도적 지원 허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7 05:12:08
"NGO의 인도적 지원 제공 허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군단별 박격포병 구분대 포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0.04.10. photo@newsis.com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 재무부는 16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호흡 장비 등의 인도적 지원을 허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인도적 지원과 교역'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통해 북한, 이란, 베네수엘라, 시리아, 쿠바, 우크라이나 등에 대한 인도적 지원 관련 규정을 제시했다.
 
재무부는 "미국은 전 세계 국가들이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가운데 합법적이고 투명한 채널을 통해 인도적 지원이 위험에 처한 사람들에게 계속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해외자산통제실(OFAC)의 북한 제재는 국제 금융 시스템과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접근을 제한해 북한 정부가 대량파괴무기(WMD) 프로그램을 더이상 개발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OFAC는 일반적으로 비정부기구(NGO)들이 특정 인도적 활동과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허용하고 있다"며 "이런 지원에는 북한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방역과 진단, 치료, 회복에 쓰이는 진단키트, 호흡 장비, 개인보호장비, 의약품 등의 물품을 제공하는 것을 포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지난 9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미국은 합법적이고 투명한 채널을 통한 인도적 원조의 국제적 흐름이 지속되도록 보장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미국의 제재는 언제라도 의약품, 의료기기 및 장비, 농산물을 포함한 인도주의적 원조를 허용한다"며 "코로나19 팬데믹을 마주해 이런 원조가 사람들에게 도달해야 할 필요성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