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국판 뉴딜' 밑그림 나왔다…핵심은 '비대면·SOC디지털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07 11:06:19
금융·의료·교통·공공·산업·소상공인 데이터 확대
민간 5G 전국망 조기 구축…5G+융복합 사업 추진
AI 원격교육지원 플랫폼 구축…정보보호 인력 양성
노후 국가기반시설 디지털화…테스트 베드 구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07.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정부가 2~3년 간 국민 체감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밑그림을 제시했다.

5G 네트워크 고도화와 인공지능(AI) 인프라 확충 등을 담은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국가기반시설(SOC) 디지털화 등이 핵심 내용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판 뉴딜 추진 방향'을 확정했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비대면화(언택트·Untact)·디지털화가 이뤄지자 디지털 기반의 경제혁신 가속화 및 일자라 창출을 추진했다.

'한국판 뉴딜'로 정부 투자와 민간 투자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규제 개혁 등 제도개선 병행을 추진, 경제구조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내겠다는 의도다.

우선 데이터 경제 가속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활용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데이터 ▲수집 ▲개방·결합 ▲거래▲활용 등 전(全) 주기 인프라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공공·금융·의료 등 주요 분야 데이터를 개방 확대하고 민간 데이터 맵 구축 등 데이터 거래·유통 지원을 강화한다. 데이터·AI 펀드 조성 등 데이터의 산업적 활용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융·의료·교통·공공·산업·소상공인 등 국민 체감 핵심 6대 분야 데이터 수집·활용을 확대한다. 비금융정보 기반 신용평가업 도입 의료데이터 활용전략을 마련한다.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데이터 SOS팀 운영, 제조데이터 수집·저장센터 구축, AI 기반 상권분석정보 제공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산업혁신 확산을 5G 등 네트워크 고도화에도 힘쓴다. 민간 5G 전국망 구축을 촉진하고 공공와이파이 등 공공 정보통신망을 확충한다. 제조업 등 산업 현장에 5G+ 실감 콘텐츠를 접목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안전·교통 등 분야에 5G+ 스마트시티 기술을 도입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제2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현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김용범 1차관,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2020.05.07.   20hwan@newsis.com

본격적인 AI 활용 촉진을 위해 AI 데이터·인프라 구축에도 나선다. 음성·행동 인식, 언어·시각 정보 이해 등 AI 학습용 빅데이터를 조기 구축하고 AI·소프트웨어(SW) 전문인력을 집중적으로 양성한다. 제조업 전반 및 중소·벤처기업 등에 지능형 생산 공정을 도입하고 전 분야로 혁신 AI 서비스를 확산시킬 계획도 밝혔다.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한 비대면 산업 육성도 본격화한다. AI 기반 원격교육지원 플랫폼 구축 등 미래형 디지털 교육 환경을 조성한다. 또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화상연계 방문 건강관리 등 기존 디지털 기반 비대면 의료 시범사업 및 코로나19 방역 계기 시범사업을 확대한다.

첨단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 보안 시범 사업 추진 및 공공부문 클라우드 정보 시스템을 확대하고 사이버 보안 위협에 대비해 정보보호 전문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국민 안전 등을 위한 노후 국가기반시설 디지털화도 추진한다. 도로 철도 등 노후 시설물 스마트 관리체계를 도입해 안전성을 제고하고 국가기반시설 관련 데이터 수집·가공·공유를 확대한다.

도심 인근 유휴부지에 스마트 물류센터 등 첨단 물류 시설을 확충하고 로봇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물류기술 실증을 위한 테스트 베드도 만든다.

정부는 이달 내 한국판 뉴딜 관련 세부사업을 검토해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발표 때 '한국판 뉴딜 세부 추진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올해 안에 집행이 가능한 사업은 3차 추경에 예산을 반영하고 이 외에는 2021~2022년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