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정부, '게임 확률형 아이템' 법으로 규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07 13:45:30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자율규제→법적 의무화'
법령 근거 마련, 올해 하반기부터 의무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0.05.07.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정부가 국내외 게임사들의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를 법적으로 의무화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법제화 내용 등을 담은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청소년 보호, 투명성 제고, 규제의 실효성, 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 법령 근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확률형 아이템이란 이용자가 유료로 구매하는 게임아이템 중 종류, 효과, 성능 등이 우연적 요소에 의해 결정되는 아이템을 말한다. 상품 개봉 후 내용물 확인이 가능한 '상자형 아이템(random box)', 기존 아이템 성능 향상을 위한 '강화형 아이템(enchant)'으로 구분할 수 있다.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사들이 신규 고객 창출이 어려운 '정액제' 방식을 대체하기 위한 '부분 유료화' 요금제의 세부 전략으로 2004년 온라인 게임에 처음 도입됐다. 이후 모바일 게임, 콘솔 게임 등으로 확산됐다.

이 과정에서 확률형 아이템은 ▲반복적 과다 결제 유발 가능성으로 사행성 ▲지나치게 낮은 확률(복권 당첨 수준) ▲공표 확률의 진실성 등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게임산업협회는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자율규제를 시행해왔다. 그러나 이를 지키지 않더라도 권고, 경고, 언론 공표 등에 그쳐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특히 국내 게임사들의 자율규제 준수율은 91%에 달하지만, 해외 게임사들은 49%에 불과해 역차별 문제가 존재했다.

이에 정부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자상거래 상품 관련 고시'를 개정해 올해 하반기부터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를 의무화 하기로 했다.

또 게임산업법에 확률형아이템 정의규정을 신설하고, 확률형아이템 종류, 종류별 공급 확률정보 등 표시의무 부과 근거를 마련키로 했다. 게임산업법에 확률형아이템 규정 신설시, 공정위 고시 보다 우선 적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