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기정 "원격의료, 실사구시해야…코로나 2차 대위기 대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15 13:06:39  |  수정 2020-05-15 13:17:12
"국민 안전 위한 비대면 진료…영리병원 주장 아냐"
최강욱 '文대통령 축하전화'에는 "원래 하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을 찾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부터 대통령 축하난을 받은 후 환담을 하고 있다. 2020.05.1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김남희 기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15일 원격의료 도입 논란과 관련, "실사구시를 해야지 논쟁으로 가서 영리병원 찬성이냐, 반대냐 이러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대위기가 왔을 때를 대비해서 (비대면진료) 인프라를 충분히 깔아야 한다는 것 때문이고, 이것이 원격의료로의 전면화라고 볼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격의료는 통신을 이용해 의료 정보와 의료 서비스를 전달·진료하고 처방하는 것으로 현행 의료법상으로는 불법이나, 코로나19 국내 발병 후 한시적으로 전화 상담 등 비대면 진료가 허용된 상태다.

이에 대해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이 지난 13일 민주당 당선인들을 대상으로 한 포럼 강연에서 원격의료에 대해 긍정 검토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져 야당 시절 원격의료에 반대해온 여권이 도입으로 선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강 수석은 "지금 이건 누굴 위한 원격진료가 아닌 의사와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한 비대면 진료"라며 "개념이 '원격이다, 비대면이다'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리병원은 더더욱 지금 아닌 얘기다. 누가 지금 영리병원(도입)을 주장한 사람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에 기자들이 '공공의료서비스 차원의 사업 확대는 할 것이냐'고 묻자, 그는 "그렇게 봐야한다. 그걸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지 않나. 겨울에 올 2차 (코로나 유행도)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다.

강 수석은 또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문대통령 축하전화 공개와 관련해선 "원래 하는 것"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통화내용 공개를 놓고 청와대 내 불편한 기류가 없냐는 질문에 대해선 "전혀 (없다)"며 "(내용) 그 자체가 팩트이고 전화 받은 사람이 그렇게 하는 것이니 불편하지 않다. 그렇게 한다고 또 잘못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게 고용보험법 개정 후 시행을 앞당길 것을 주문한 데 대해선 "원래 특수고용노동자 9개 종류 전체를 (고용보험에) 넣어 한 250만명 (확대를) 상정해 내놓은 법인데, (개정안은) 예술인이 많아야 14만명 정도인데 시행 시기를 굳이 1년씩 (유예기간을) 놓을 필요는 없지 않나"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강 수석은 이어 "주 원내대표가 가능하냐고 묻길래 내가 '고용노동부에서 오케이하면 하자'고 했다"며 "주 원내대표는 '노동부에 물어봐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