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국제성모병원, 공무원 꿈 이룬 중증 장애인에 휠체어 선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19 11:42:32
associate_pic
(사진=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중증 장애인에게 수·전동휠체어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선천성 뇌병변으로 중증 장애를 앓고 있던 김수진씨는 지난 4월 9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다.

국제성모병원에 따르면 김씨는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기 전 장애라는 편견과 신체적 어려움으로 사회생활이라는 꿈을 포기한 채 십여 년의 시간을 집에서 보냈다.

그러던 중 김수진씨는 열심히 회사생활을 하고 있다는 다른 중증 장애인의 글을 보고 다시 한 번 사회생활에 대한 꿈을 키워가며 매일 10시간이 넘도록 공부에 매달린 끝에 올해 9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다.

합격의 기쁨도 잠시 첫 회사생활을 앞둔 그에게 수·전동휠체어는 필수조건이 됐다. 김수진씨는 노틀담복지관 인천시보조기기센터를 찾아 자신에게 맞는 수·전동휠체어를 찾을 수 있었지만 수백만원을 호가하는 가격에 발걸음을 되돌릴 수밖에 없었다.

이 같은 사정을 안 인천시보조기기센터는 국제성모병원 사회사업팀에 도움을 청했고, 그동안 중증 장애인을 위해 보조기기를 후원하고 있던 국제성모병원은 국제성모자선회기금으로 김씨의 수·전동휠체어를 지원했다.

국제성모병원 사회사업팀 관계자 “어려움을 극복하고 출발선에 선 김씨에게 힘이 되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손수 작성한 감사편지를 통해 “새로운 시작을 앞둔 제게 큰 선물을 준 국제성모병원과 인천광역시 보조기기센터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른 중증 장애인분들께 용기를 불어넣고 그들의 귀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