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일본 前대사 "韓코로나19 대응 투명했는지 의문…독재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0 09:51:23
"개방·투명·민주 원칙으로 이뤄졌는지 큰 의문"
"韓, 중국 잇는 감시사회란 목소리도 있어"
"향후 문재인 정권 독재체질 강화"
associate_pic
【도쿄=외교부공동취재단·뉴시스】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전(前) 주한 일본대사. 그는 2016년 12월 4일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한국 기자단과 만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이 객관적인, 유일한 증거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사진=외교부공동취재단 제공)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혐한' 인사로 알려져있는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전 주한 일본대사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민주적이며 투명한 방법으로 이뤄졌는지 의문이 든다며 폄하했다. 한국을 사실상 중국과 같은 '감시 사회'로 깍아내렸다.

무토 전 일본대사는 19일 현대 비즈니스에 기고한 "'코로나 이후의 한국, 문재인이 아직 '한일 대립'을 과열시키려는 이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코로나19를 봉쇄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큰 공적이라며 더불어 민주당에게도 총선 승리를 가져다줬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개방·투명·민주 원칙'으로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큰 의문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의 코로나19 봉쇄 성공 첫 번째 요인은 철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라고 지적하고, 이는 박근혜 전 정권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대응 실패 경험을 바탕으로 검사 체재가 확충된 덕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반드시 문 정권만의 공적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감시, 추적…더욱 강해진 독재적 수법'이라는 부제 아래 한국 정부가 감염자 소재를 감시카메라, 전화기지국 정보, 신용카드 정보를 활용해 추적했다며 "중국을 잇는 감시 사회라는 목소리도 있다"고 주장했다. 외신들도 프라이버시 존중 부재에 대해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태원 클럽 감염 사태를 거론하며 당국이 전국 클럽 등 유흥시설에 영업 자제를 권고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면서 이를 '강권 발동'이라고 적었다.

그는 "향후 점점 문 정권의 독재체질이 강화될 것"이라며 "그러나 한일 관계에 있어서 이런 강권적 수법은 통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