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박능후 "국민연금, 적극 운용…위험자산 비중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0 14:46:54  |  수정 2020-05-20 14:49:34
올해 제5차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개최
2021~2025년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 논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020년도 제5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가 열린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위원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2020.05.20.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일 "국민연금기금은 현재 보험료 수입이 지출보다 많아 기금이 축적되고 유동성이 풍부한 '기금 축적기'"라며 "이 시기에 적극적인 기금운용을 통해 장기 수익률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제5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연금은 장기투자자로, 그간 중기자산배분의 방향성을 유지하면서 위험관리에도 만전을 기하여 안정적인 성과를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러한 맥락에서 국민연금기금은 위험자산과 해외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국내시장에 대한 영향력을 고려해 국내주식 비중은 축소하는 방향성을 가지고 중기자산배분을 수립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지난 제4차 회의에 이어 국민연금이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했다는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지난 4차 회의 당시 "원칙을 지키는 범위 안에서 주식시장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늘려 시장 안정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장관은 "국민연금은 금융시장 변동성이 높아짐에 따라 자산가격이 급락하는 경우 미리 정한 규칙에 따라 국내외 주식을 매입하고 있으며 이러한 국민연금의 대응은 국내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며 "철저한 금융시장 모니터링으로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투자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도 장기투자자로 안정적으로 수익률을 제고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금융시장에 큰 충격이 있었다"며 "현재 안정화 돼가고 있으나 금융시장 상황의 예측과 장기 거시경제 전망은 여전히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국민연금 기금위는 이날 회의에서 2021~2025 중기자산배분안과 내년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 의결한다.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은 5년 단위 중기 투자전략으로 매년 5월 말께 수립한다.

국민연금은 기금운용의 수익성·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실물경제, 금융시장 등에 대한 중기전망을 고려해 5년 후의 목표수익률과 위험한도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자산군별 목표 비중을 결정한다. 목표수익률은 실질경제성장률과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더하고 조정치를 감안해 산출한다.

기금운용계획은 중기자산배분안에 따른 내년도 자산군별 목표 수익률 기준을 발표해 보유자금 운용계획 수립하는 것을 말한다. 기금위의 심의·의결 이후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정부예산안과 함께 국회에 제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