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정의연 "검찰 압수수색 유감…공정수사 기대" 입장표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1 09:37:14
페이스북 등 통해 '압수수색 유감' 표명
"공정 수사 절차 통한 의혹 해소 기대"
검찰, 전날부터 12시간 걸친 압수수색
기부금 횡령·안성쉼터 고가매입 의혹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검찰 수사관들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정의연)사무실에서 부실 회계 의혹 등을 받는 정의연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2020.05.21.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오전 정의연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정의연은 공정한 수사 절차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서부지검 공정거래·경제범죄전담부인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정의연의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오후 5시께 시작된 압수수색은 약 12시간여 뒤인 이날 오전 5시30분께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 전 대표인 윤미향 21대 총선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정의연 등은 기부금 사용과 불투명한 회계 처리 등을 둘러싼 횡령 혐의, 그리고 경기도 '안성 쉼터' 고가 매입을 통한 업무상 배임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92) 할머니가 대구 남구의 한 카페에서 정의연의 불투명한 기부금 사용 등을 문제 삼은 이후, 정의연과 관련해 접수된 시민단체들의 고발은 10여건에 이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검찰이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간 지난 20일 오후 정의연 간판이 보이고 있다. 2020.05.20. radiohead@newsis.com
서울서부지검은 윤 당선인 등에 대해 수리된 시민단체들의 잇단 고발 사건을 경찰에 넘겨 수사지휘하지 않고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윤 당선인이 현직 국회의원 신분이고, 의혹과 관련된 증거 인멸 우려 등이 있어 신속한 수사가 필요한 만큼 검찰이 직접 수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