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대구용산자이 사이버 견본주택 22일 오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1 16:19:10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예고로 규제 전 막차 노리는 수요자 관심
좋은 동, 호수 보다는 당첨확률 높이는 분양전략에 집중해야
associate_pic
대구용산자이 투시도

[대구=뉴시스] 나호용 기자 = GS건설은 대구 달서구 용산동 일원에 공급하는 대구용산자이 사이버 견본주택을 22일 공개하고 본격 분양에 들어간다.

이 단지의 건축규모는 지하 4층, 지상 최고 45층 4개동, 429가구다.
 
공급면적별 가구수는 전용면적 기준 84㎡A타입 117가구, 84㎡B 타입 117가구, 84㎡C타입 117가구, 100㎡ 78가구 등이다.
 
대구용산자이는 올해 대구지역에서 분양한 단지 중 최고 경쟁률을 보인 청라힐스자이의 평균 141.39대 1의 기록을 갈아치울지가 관심거리다.
 
청라힐스 자이는 지난 19일 실시한 전용면적 84㎡B 2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에서 4만3645명 접수한 것이 알려지면서 자이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진 상태다.

이처럼 소비자들이 대거 몰린 배경에는 국토교통부가 예고한 지방광역시 전매제한 강화 정책이 오히려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다.
 
8월 이후부터 기존 6개월이면 가능했던 전매제한 기간이 소유권 이전 등기시까지로 강화되면서 규제 전에 ‘똘똘한 한 채’를 분양받기 위한 쏠림현상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얘기다.
 
사실상 부동산 투자의 막차를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대구용산자이 입지는 대구사람이라면 다 아는 최고의 입지를 자랑한다.
 
이미 신흥 도심으로 자리잡은 죽전네거리 인근에 위치하며, 달구벌대로와 도시철도 2호선의 장점을 그대로 물려받았다.
 
여기에다 대구시 신청사 이전과 내년 개통예정인 서대구 고속철도역 등의 호재에 힘입어 미래가치에 대한 전망 또한 밝다.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도 “지방광역시 전매제한 강화 등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정책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6개월 후 전매가 가능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는 단계” 라며 “입지와 교통, 브랜드 등 뭐 하나 빠질 게 없는 뛰어난 단지에 대한 청약열기는 당분간 상당히 뜨거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구용산자이 청약일정은 6월 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1순위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6월 10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