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울산 어촌·어항 3곳 해양관광 활성화에 341억 투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2 06:56:47
associate_pic
울산 북구 강동동 당사항 전경.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 동구 주전항 인근을 도심형 어촌과 어항으로 조성하는 '2020 어촌뉴딜 300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어촌 환경개선을 위해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으로 울산에서는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 동구 주전항 등 3곳이 선정됐다.

이에 따라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은 지난 19일 당사마을회관에서, 동구는 21일 동구 주전어촌체험마을 안내센터에서 시와 해당 구청, 한국농어촌공사, 용역사, 어촌계와 마을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각각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내년까지 총 341억원을 투입,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과 어촌·어항 통합 개발 등을 통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다양한 사업이 펼쳐진다.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에는 파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이안제 조성, 방파제 안전시설 보강, 진입도로 및 주차시설, 해양낚시공원 경관, 해양레저시설 등이 조성된다. 총사업비는 141억원이다.

동구 주전항에는 총 100억원을 투입해 방파제 신설과 물양장 축조, 해파랑길 경관 개선, 어린이물놀이장 조성 등을 진행한다.

지난해 선정된 동구 방어진바다소리길의 경우 다목적 복합공간조성과 어항시설 현대화, 바다소리길 조성사업 등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내년 사업은 오는 9월 3일부터 9일까지 전국 50곳 선정을 계획으로 공모 중이다.

대상지로 선정되면 1곳당 평균 100억원(최대 150억원, 국비 70%, 지방비 30%)을 지원받게 되며, 시는 해안을 끼고 있는 구·군과 적극적으로 준비 중이다.

시 관계자는 "어촌뉴딜 300사업을 통해 어촌과 어항의 시설 현대화는 물론 울산의 해양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