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부동산시장 '코로나' 영향 언제까지…네명 중 세명 "6개월 이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3 06:00:00
국토연구원, 3월11~27일 6680가구 설문조사 결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하는 가운데 국민 4명 중 3명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6개월 이내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국책연구기관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국토연구원이 지난 3월11~27일 일반가구 6680가구를 대상으로 코로나19의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 기간을 설문조사한 결과 6개월가량일 것이란 예상이 2667가구(39.9%)로 가장 많았다. 
 
또 2453가구(36.7%)는 3개월로 예상해 코로나19 영향이 대부분 6개월 이내에 마무리 될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이어 1년 이란 응답이 1310가구(19.6%), 2년 95명(1.4%), 2년 이상 155명(2.3%) 등으로 나타났다.  

중개업소(2338개소)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6개월이라고 응답한 곳이 41.6%로 가장 많았고, 3개월(40.3%), 1년(15.9%), 2년(0.9%), 2년 이상(1.3%) 등으로 조사됐다.

일반가구 보다 중개업소가 더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는 셈이다. 부동산 거래가 활발해져야 수수료 수입이 늘어나는 중개업소의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연구원 박천규 부동산시장연구센터장은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자 중국 부동산 시장이 다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주택시장변동성 충격에 대비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며 정부는 시장 안정 정책 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이 경기 후행 지표인 만큼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이 시차를 두고 올해 연말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신영증권 박세라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은 올해 연말부터 가시화 돼 내년 상반기까지 부동산 불황의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과거 외환위기, 금융위기 등 두 차례의 경기 하락 시기와 비교할 때 하락기부터 회복기까지의 사이클 주기가 점차 짧아지고 있어 회복시기는 생각보다 빨리 찾아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