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보도블록 빗물고임 방지…'고압살수장비' 도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1:15:00
市,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 국내 최초로 도입
고압살수로 보도표면 이물질 제거해 투수율↑
올해 8개 자치구 13개 노선 대상 장비 운용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투수블록 공극 회복장비. (사진=서울시 제공) 2020.05.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비온 뒤 보도블록에 물이 고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고압살수장비인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 미세먼지도 씻어내고 한여름 가열된 도로를 식히는 효과도 동시에 거둔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투수블록은 물순환 회복을 위한 빗물침투시설 중 하나다. 기존의 일반 보도블록과 달리 물을 흡수하는 기능성 포장재다.

시는 '서울시 물순환 회복 및 저영향개발 기본조례'에 따라 2015년부터 보도를 신설하거나 전폭적으로 보수할 경우 투수블록을 설치해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 서울 전체 보도면적 중 약 9%(92만4000㎡)가 투수블록으로 포장돼 있다.

투수블록 공극회복 장비는 투수블록 표면에 빗물이 스며들어가는 작은 틈새들(공극)이 낙엽, 이물질, 미세먼지 등으로 막히지 않도록 고압 살수해 씻어내고 폐수를 흡입하는 장비다.

투수블록의 본래 기능인 물 빠짐(투수율)을 대폭 개선시켜 강우 시 침수를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보도블록에 고여 있던 빗물 등으로 신발이나 옷이 젖는 불편사항도 크게 줄어들었다. 투수율이 높아지면 땅속으로 침투되는 빗물의 양이 많아져 강우 시 하수도 유출량이 감소돼 침수가 방지되는 효과가 있다.

시가 지난해 성동구 마장로 일대를 대상으로 장비를 시범 운용한 결과 장비 운용 전에는 시간당 약 252L의 빗물이 지반으로 침투됐다면 운용 후에는 최대 2.3배에 달하는 576L의 빗물이 침투했다.

시는 올해 도심지에 위치하거나 보행량이 많은 8개 자치구, 총 13개 노선(연장 7 ㎞ · 면적 2만3890㎡)을 대상으로 장비를 가동한다.

시 관계자는 "25일 동작구 이수역~사당역(동작대로)을 시작으로 우기 전인 7월 중순까지 완료할 계획"이라며 "품질시험용역을 함께 진행해 장비운용 전·후 효과도 분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비는 총 3억원이다. 8개 자치구, 13개 노선에 대한 장비운영과 노선별 3개소 이상의 품질시험 용역에 투입된다. 대상지는 보행량, 장비 운용의 용이성, 현장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됐다.

대상지는 ▲동대문구 배봉초교 사거리, 안암오거리, 장한평역 교차로 ▲중구 도동삼거리, 숭례문 교차로 ▲용산구 서울역, 남영역 ▲동작구 이수역, 사당역, 대림사거리, 신대방역 ▲강남구 봉은교교차로, 청담역 ▲서초구 방배역, 양재역 ▲강서구 화곡역, 강서구청입구 ▲강동구 암사재활원 등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이번 장비 도입으로 보도의 투수 성능이 높아져 시민에게 물 고임이 없는 쾌적한 보행로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열섬 저감효과로 인해 도심의 온도가 낮춰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