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대구 1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이태원발 3차 감염 추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3 04:56:44
대구 동성로·달서구 노래방 등 동선 광범위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21일 오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방호복을 입은 구급대원들이 외래진료동, 입원병동에 입원해 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을 9병동(경증환자 치료시설)으로 이송하고 있다. 대구동산병원은 그 동안 코로나19 격리병동으로 사용된 외래진료동과 입원병동 방역작업을 완벽히 마친 후 안전하게 재정비해 다음달 15일에 정상 운영 할 계획이다. 2020.05.21.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은희 기자 = 대구에서 10대 남성이 이태원 클럽발(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모두 6873명으로 늘었다.

22일 대구시에 따르면 달서구에 사는 10대 A씨는 지난 11일~20일 대구에 방문한 서울 친구 B씨에게 감염됐다.

B씨는 대구에 오기 전 이태원 클럽을 다녀와 확진된 또 다른 친구 C씨와 접촉해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는 대구 중구 동성로와 달서구 일대 노래방 등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지난 11일 오후 11시~12시 달서구 공기반소리반코인노래연습장, 12일 오후 5시40분~8시30분 동성로 통통동전노래연습장, 18일 오후 9시~10시 동성로 락휴코인노래연습장 등 B씨의 동선을 긴급재난 문자메시지로 즉각 공개했다.  

보건당국은 A씨를 이태원발 3차 감염으로 추정하고, 역학조사 인력을 총동원해 A씨와 B씨의 동선을 추적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B씨의 방문 기간과 동선이 광범위해 이태원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23일 오전 A씨와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