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내주 괴질 감시체계 가동…감염자 바이러스 계통 변이 가능성 낮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3 15:37:27  |  수정 2020-05-24 10:03:09
괴질 의심시 소아·청소년 전문의들 방역당국에 연락
바이러스 간 결정적 변이 없어…위험도 차이 없는 듯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바비 딘의 가족이 공개한 날짜 미상의 사진에서 바비 딘(9)이 심한 탈수증, 복통, 심박수 증가 등의 증상으로 미국 뉴욕 로체스터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바비는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의료진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소아 다계통 염증 증후군을 진단했다. 바비의 어머니는 지난 4월 가벼운 코로나19 증상으로부터 회복한 바 있으며 바비는 입원 6일 후인 10일(현지시간) 퇴원해 집으로 돌아갔다. 2020.05.13.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증후군(괴질)의 위험 신호가 커지자  방역당국이 다음주부터 감시와 조사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당국이 앞서 발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계통과 관련해, 일단 감염이 되면 체내에서 변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3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6일 전 세계 의료진에게 소아 괴질을 경계해달라고 당부했다. 영국과 이탈리아 등 유럽과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13개국에서는 어린이 환자들이 고열과 피부 발진, 복통 등을 호소했다. 아직 이 현상이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일각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면역 반응 때문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은 "국내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고 있다"며 "이 부분이 완료가 도면 국내에서의 감시 및 조사방법들을 확정하고 다음주 중에는 감시·조사체계를 가동할 수 있도록 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미 WHO의 환자 정의에도 널리 알려져있고 다기관 염증증후군 환자의 경우 소아라도 중환에 해당하기 때문에 시스템을 갖추겠다는 것"이라며 "현재 국내 모든 소아청소년 전문 의사들이 다기관 염증증후군이 조금이라도 의심이 되면 바로 당국에게 연락을 해오게 되는 그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방역당국이 발표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 간 계통은 체내에서 변이가 일어날 가능성은 낮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영국 캠브리지대학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크게 S, V, G 등 3개 계통으로 구분한다. 각 계통은 보통 A, B, C형이라고 통칭된다. S계통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조상 격의 바이러스고 V계통은 중국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G계통은 미국과 유럽 등에서 많이 나타난다.

방역당국이 국내 확진환자의 유전자 염기서열 151건을 분석한 결과 S계통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관련 초창기 확진환자, V계통은 '신천지' 관련 환자, G계통은 이태원 클럽 및 경북 예천 관련 확진환자들에게서 발생했다.

권 부본부장은 "감염이 진행되면서 다른 계통의 바이러스로 갑작스럽게 변이되는 것은 실제로 상당히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돌기가 세포에 결합하는 결정적인 부분에 변이가 생긴 것은 아니기 때문에 위험도에 있어서 큰 문제가 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