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태원 클럽발 확진 219명으로 늘어…5차 감염 '2명'(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3 16:47:59
'거짓말' 학원강사에 연쇄전파…노래방·돌잔치 매개
서울 서초구 주점 직원 2명·직원가족 1명 추가확진
클럽 잠복기 5월21일로 종료…"전파 연결고리 계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과 관련해 "문제가 된 이태원 소재 5개 업소 외에 이태원의 다른 클럽인 '메이드', '핑크 엘리펀트', '피스틸'에서도 추가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 등 5개 이태원 클럽·주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클럽 외 메이드, 핑크 엘리펀트, 피스틸, 더 파운틴 등 다른 4개의 이태원 클럽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핑크 엘리펀트. 2020.05.13. myjs@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구무서 기자 =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9명으로 늘었다. 클럽발 5차 감염자도 2명이나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정오(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219명(남성 173명, 여성 46명)이다.

이는 전날 낮 12시 기준 215명보다 4명 늘어난 것이다.

이 중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다. 2명 모두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을 숨겼던 인천 학원강사에서 시작돼 학원, 노래방, 돌잔치 등을 매개로 퍼진 경우였다.

1명은 경기 하남시 거주 50대 여성으로, 학원강사→학원 수강생→비전플라자 방문 고3 학생→고3 학생 아버지에 이은 5차 감염자다. 학원강사의 제자가 지난 6일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건물 2층 탑코인노래방에 방문했고, 같은 날 노래방을 찾은 고3 학생에 이어 그 아버지가 확진됐다. 이 여성은 고3 학생 아버지의 직장동료다.

또다른 1명은 학원강사→학원 수강생→비전플라자 방문 택시기사(돌잔치 사진사)→돌잔치 참석자에 이은 5차 감염 사례다.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자인 택시기사가 사진사로 일했던 부천 라온파티 뷔페 돌잔치 참석자의 가족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대 잠복기를 클럽으로 한정한다면 지난 21일부로 지나간 것은 사실이나 1차 감염으로부터 시작된 전파의 연결고리를 찾아나가보니 5차 전파가 2명이 확인되는 등 전체적으로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전체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클럽 관련 확진자 219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103명, 경기 55명, 인천 40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다. 충북의 경우 9명 중 8명이 국방부 격리시설에 있다가 발생한 사례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태원 클럽 집단 발생에 따라 고3 등교 개학일을 일주일 연기하는 배경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0.05.11.  ppkjm@newsis.com
연령별로는 19∼29세가 121명으로 가장 많다. 뒤이어 30대 32명, 18세 이하 25명, 40대 18명, 50대 12명, 60세 이상 11명 순이다.

감염 경로별로는 이태원 클럽 방문자가 95명이다. 이들의 가족, 지인, 동료 등 접촉자가 124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최대 잠복기를 클럽으로 한정한다면 지난 21일부로 지나갔지만 4월 24일~5월 6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더라면 늦었더라도 검사를 받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특히 증상이 있었는데도 검사를 받지 않았다면 두말할 것 같이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러스가 숙주를 거쳐 나가면서 대부분 적응이 일어나고 숙주의 경우에도 병원체의 방어기재가 작용해 임상적 증상 등이 약해지는 게 통상적"이라면서도 "이런 부분은 좀더 긴 시간의 넓은 지역에 해당하는 얘기다. 한 차례, 한 클러스터에서 보게 되면 현재로서는 왕성한 전파가 계속 일어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몇(N)차보다는 한시라도 빨리 전파 연결고리를 파악해 끊어나가는 노력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론적으로는 접촉자를 신속한 시기의 90% 이상을 차단하면 유행을 거의 통제할 수 있다. 그렇게 하기 위해 계속 열심히 (숨어있는 확진자를) 찾아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