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수원 이임생 감독, 타가트 침묵에 "많이 힘들어 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3 19:39:59
지난해 득점왕 이후 해외 이적 실패로 심적 고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 (제공=프로축구연맹)
[수원=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개막 후 득점 침묵에 빠진 타가트가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어한다고 말했다.

수원은 23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 경기서 인천에 1-0으로 승리했다.

캡틴 염기훈이 후반 15분 김민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으며 팽팽한 승부의 균형을 깼다.

수원이 개막 후 3경기 만에 첫 승을 거두는 데 성공했다. 전북 현대(0-1패), 울산 현대(2-3패)에 연속해서 무릎을 꿇었던 수원은 인천을 잡고 3경기 만에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패까지 포함하면 5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이다.

이 감독은 경기 후 "경기를 주도하고도 많은 찬스를 결정 짓지 못한 건 아쉽지만, 수비가 무실점 경기를 해서 이겼다"며 "이제 한 발짝 올라갔다. 자만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후반에 득점한 뒤 볼 소유가 잘 안 됐다. 추가골을 만드는 게 숙제"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원 삼성 타가트. (제공=프로축구연맹)
공식전 4연패 뒤 첫 승이다. 이 감독은 "선수들과 심리적으로 어떻게 극복할지 고민했다. 선수들이 더 즐겁게 훈련하도록 신경 썼고, 그런 부분이 잘 돼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득점왕 타가트는 개막 후 3경기째 골이 없다.

이 감독은 "타가트가 복잡한 마음이다. 작년 득점왕을 하고 해외에 가서 가치를 인정받고 싶었는데 그게 안돼서 본인이 많이 힘들어 한다"며 "미팅을 통해 또 다른 기회를 잡으려면 경기력을 유지해야 한다고 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타가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중국 슈퍼리그와 중동 진출을 추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이적에 실패했다.

이 감독은 "타가트도 팀을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면 작년처럼 돌아올 것"이라며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