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천 '라온파티'뷔페서 근무한 50대 여성 추가 확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1:33:39  |  수정 2020-05-25 11:40:58
"사진사와 동선 겹치지 않아 감염경로 역학조사중"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경기도 부천 소재 뷔페식당 '라온파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명 발생한 가운데 21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모 뷔페식당 통로에 식당 홍보물이 놓여 있다. 2020.05.22.
 
jc4321@newsis.com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부천 뷔페식당에서 근무한 50대 여성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계양구에 거주하는 A(51·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천 '라온파티'뷔페식당에서 지난 9~10일 근무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16일 가래, 근육통 등 의심증상으로 24일 계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았으며 25일 최종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A씨가 지난 9일, 10일, 17일 사진사로 일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택시기사 B(49)씨와 동선이 겹치지 않아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군인 자녀 1명을 포함해 또 다른 자녀와 배우자 등 접촉자 3명에 대해 자가 격리 상태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부천 '라온파티' 뷔페는 개인택시를 하면서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인천 132번째 확진자 B씨가 돌잔치 등 촬영을 한 뒤 추가 확진자가 대거 늘어나고 있다. 

B씨는 '이태원 클러버'인 학원강사(인천 102번)로부터 감염된 수강생(인천 135번)이 방문한 코인노래방을 아들(17)과 함께 이용한 뒤 확진됐다. 학습지 교사인 아내도 확진됐다.

B씨는 지난 9~10일, 17일 라온파티에서 돌잔치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라온파티 뷔페는 지난 22일 하루새 경기 지역에서 총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 인천에서는 지난 9일 이 뷔페에 방문한 부평구에 거주하는 C(43·여)씨와 아들 D(17)군이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에는 부천 라온파티 뷔페에서 근무하는 인천 서구 거주 A(52·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 뷔페 관련 확진자는 19명이며, 인천 누적 확진자수는 모두 146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