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3기 신도시 어디까지 왔나…"연내 교통대책 확정, 내년말 첫 분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4:28:57
부천대장, 지구지정 완료…3기 신도시 5곳 모두 '본궤도'
국토부, 지구계획 수립 본격 착수…내년초 토지보상 개시
광역교통대책도 연내 모두 확정…"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 = 국토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정부가 이달 부천 창릉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함에 따라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수도권 30만호 공급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직 3기 신도시 사업이 본격화되기 까지는 아직 1년 이상의 시간이 남아 있지만, 내년 말부터 남양주 왕숙1·2지구 등 사업 속도가 빠른 지역은 사전청약제, 첫마을 시범사업 등을 통해 실제 분양에 나서겠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부천대장 신도시 2만호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정이 완료됨에 따라 ▲남양주 왕숙(6만6000호) ▲하남교산(3만2000호) ▲인천 계양(1만7000호) ▲고양창릉(3만8000호)와 '미니 신도시' 과천(7000호) 등 모든 3기 신도시의 지구지정이 끝났다.

지구지정 확정은 해당 공공주택 사업구역과 사업시행자 등을 포함한 사업 계획이 정해졌다는 뜻으로, 3기 신도시 사업은 법적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

정부의 목표는 2020년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 2021년에 공사를 착공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일부 지역에서 지자체 등과 택지공급이나 광역교통개선대책 등에 대한 협의가 지연되면서 분양 일정은 계획 대비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국토부는 다만 3기 신도시 중 일부 물량을일반적인 주택 청약 시기보다 1~2년가량 앞당겨 분양하는 '사전 청약제'를 도입하는 한편, 일부 중소 택지에서는 실제 분양에 나서는 등 '첫마을 사업'을 추진해 수도권 주택 수요자의 체감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등 사업 추진 속도가 빠른 지역 중에서 약 9000호를 조기 분양해 공급대책이 수요자들의 피부에 와 닿도록 하겠다"면서 "정부가 당초 약속했던 '첫마을 시범사업' 추진 시기도 일부 중소형 택지 위주로 2021년 말께 충분히 이행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3기 신도시 5곳은 지구계획 수립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는 등 사업을 본궤도에 올릴 예정이다.

우선 지난 2018년 발표돼 사업 추진 속도가 가장 빠른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등은 지난 3월30일 도시 기본구상을 마련했고, 올해 안에 신도시 개발의 밑그림을 그리는 지구계획이 확정될 예정이다.

이어 고양창릉, 부천대장 등 지구도 올해 상반기 중 도시 기본구상을 위한 국제 설계공모을 거쳐 지구계획 수립 절차에 들어간다. 국토부에 따르면 늦어도 내년 초까지는 3기 신도시에 대한 지구계획 수립을 마무리 짓고 토지보상 절차를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역 도시공사 같은 사업시행자가 토지이용계획에 따라 토지를 용도별로 구획해 민간에 택지를 분양·임대하고 주택을 공급하게 된다.

특히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도 올해 안에 모두 확정될 전망이다.

광역교통개선대책은신 도시 조성과 신규 교통대책 추진에 따른 교통량 변화 등을 고려한 도시철도, BRT(광역간선급행버스체계) 등 대중교통의 확충과 도로교통 개선 등을 주내용으로 한다.

국토부는 최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하남교산지구, 과천지구 등 2곳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한 상태다.

남은 왕숙·계양·창릉·대장 등 4곳은 오는 6월께 LH로부터 사업계획을 제출 받아 지자체 등과 협의에 나설 예정이며, 연내 확정을 짓는 것이 목표다.

국토부는 3기 신도시는 서울 도심까지 30분 이내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며, 특히 이날 지구지정이 완료된 부천대장과 인접한 인천계양지구와 서울시를 연계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 중이다.

국토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기 신도시 5곳 등의 지구지정 절차가 완료된 만큼 지구계획 수립과 토지보상 등 후속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하여 내년부터는 입주자를 모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과 함께 원주민들과 소통을 지속해 재정착하고 정당보상 받을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