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골프 고진영 VS 박성현, 야구보다 더 많이 봤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3:57:15
현대카드 슈퍼매치 최고 시청률 1.690% 기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고진영(왼쪽)과 박성현이 2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경기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카드 제공) 2020.05.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고진영(25)과 박성현(27·이상 솔레어)이 벌인 여자 골프 세기의 대결이 안방 스포츠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25일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에 따르면 SBS골프가 24일 생중계 한 이벤트 대회인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 시청률은 1.162%(이하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로 집계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단일 라운드로 시청률 1%가 넘은 것은 2015년 한국여자오픈 최종일의 1.451% 이후 5년만이다. 특히 마지막 두 홀을 남겨두고 명승부를 펼친 오후 4시15분에는 최고 시청률이 1.680%까지 치솟았다.

1.162%는 같은 시간 생중계했던 케이블 스포츠채널의 2020 KBO리그의 모든 경기보다 높은 시청률이다. 24일 최고 시청률 기록을 보였던 키움과 롯데의 경기는 0.877%로 나타났다.
    
해당 경기에서 두 선수는 마지막까지 접전을 벌인 끝에 상금 5000만원씩 나눠 가졌다.  박성현의 상금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고진영의 상금은 밀알복지재단에 돌아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