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사천 항공부품 노동자들 "고용유지, 생존권 보장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3:59:37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경남 사천항공부품업종 노동자들이 25일 경남도청 앞에서 정부와 경남도는 생존권을 보장(고용유지)하라고 외쳤다.
 
경남 사천지역 항공부품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항공산단노동자연대(가칭)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서명지를 경남도청에 전달했다.
 
항공산단노동자연대는 "코로나19 여파로 항공산업 자체가 경영이 어려워졌고 지난해 보잉 맥스 기종의 추락과 에어버스의 생산 중단이 이어지면서 사천과 진주 지역 항공부품업체들의 생산도 중단됐다"고 밝혔다.
 
또 항공관련업체들의 매출액이 전년대비 70% 정도 급감했고 항공기 정비(MRO) 사업과 항공 국방사업도 침체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항공부품업의 노동자와 사용자의 불안은 더욱 가중되고 현장에서 일감이 한순간에 사라지는 충격적인 경험을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대부분 업체가 원청의 수주를 받고 계약시 여객기 한 기종이 단종될 때까지 해당 기존의 부품을 생산하는지라 실질적인 종신계약이라 볼 수 있다"며 "외국의 사정이 나아지고 민항공기 수요가 다시 회복된다면 노동자들은 다시금 현장에서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인원 그대로 업무를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이스타항공 B737 항공기정비, KAI

정부와 경남도가 항공부품업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에 포함시켜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외국 원청사의 의존도가 높은 부품업체들을 선별하여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포함시키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항공우주산업을 지키는 길"이라는 것이다.
 
서명지와 함께 경남도에 전달한 서한문에서도 "민간 항공부품업계가 무너진다면 경남도에서 운영되는 항공국방사업을 수행하는 대기업 역시 피해를 벗어나진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태가 장기화될 시 사천시는 자영업자와 지역경제의 침체가 예상되는 바 사천시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선정하는 방안도 경남도가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과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이 참석해 "경남도와 정부가 적극 나서 항공부품업체 노동자들의 고용유지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항공산단노동자연대는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한국항공우주산업노동조합,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아스트지회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