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서명운동 본격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5 14:33:47
7월24일까지 유권자 15% 서명 받으면 ‘소환 투표’ 가능
associate_pic
[공주=뉴시스]이영석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운동본부 대표가 25일 공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을 받은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주=뉴시스]송승화 기자 = 김정섭 충남 공주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 서명운동이 본격 시작됐다.

25일 ‘김정섭 공주시장 주민소환 운동본부’는 공주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공주시장 김정섭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을 받고 오는 7월 24일까지 60일 동안 주민 서명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영석 청구인 대표는 “김 시장의 고집과 불통으로 시민의 피로감은 더하고, 시 위상이 저하됨에 따라 무거운 심정으로 자리에 섰다”라며 “소환 이유조차 알지 못하는 김 시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자신의 성과만을 내세우며 소환운동본부를 비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세운 성과가 지난해 직무만족도 평가에서 15개 충남도 내 시·군 중 최하위권으로 나타나는 등 무능함이 알려졌다”며 “소환운동이 시민에게 지역경제 살리기와 소통을 위한 처방임을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 두채를 서울에 보유하고 정작 공주에서 전세를 사는 김 시장은 인구부족에 시달리는 지자체 책임자로서 할 수 있는 행동은 아니다”라며 “내로남불의 오만한 생각에서 벗어나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정섭 시장을 소환투표에 부치려면 7월24일까지 공주시 전체 유권자의 15%인 1만3920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서명부는 5일 이내인 7월29까지 제출해야 하고, 선관위는 이날부터 심사에 돌입하며 약 20~30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심사가 끝나면 7일간 열람과 이의신청을 동시에 받은 후 선관위는 시장에게 20일 이내에 소명서를 제출할 기회를 준다.

선관위는 소명서 제출 기한 만료 후 7일 이내에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한다. 이때 투표일도 함께 공표되고 김 시장의 직무는 정지된다. 일정상 10월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투표 결과에서 공주시 유권자 3분의1(3만928명) 이상이 투표해 과반수가 찬성하면 김 시장은 파면된다.

주민소환은 2007년 제도 시행 후 전국적으로 100여 건이 시도됐다. 투표까지 이른 건 8건이고 기초의원 2명이 직을 상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