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화성 빈집에서 4명 극단적 선택, 남성 3명·여성 1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6 19:03:28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안형철 기자 = 경기도 화성의 빈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남녀 4명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6일 오전 11시께 화성시 장안면의 빈집에서 A(30)씨를 비롯해 40세와 31세 남성 3명과 19세 여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별다른 타살의 흔적이 보이지 않고, 번개탄 등이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이들이 극단적 선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의 가족은 25일 이전에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A씨가 실종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의 핸드폰은 추적해 최종 신호지점인 A씨 차량 인근의 폐가에서 4명을 발견했다.

 4명의 신원은 모두 파악됐으며, 나머지 3명의 가족에게 연락이 취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4명의 연령대가 다르고, 주소지가 다른점을 봤을 때 알고 지내던 사이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다른 3명의 실종신고 여부 등 조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