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산발감염 확산 속 오늘 2차 등교…서울·경기·경북 453개 학교·유치원 등교 연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05:00:00
서울 17개교·경북 185개교·부천 251개교 오늘 등교 중지
코로나19 확진 학생·교직원 또는 인근 감염 발생과 관련
교육당국, 학교와 협의해 지역 등교연기…혼란 지속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초등학교 1~2학년의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오전 서울 양천구 계남초등학교에서 담임선생님이 학생들을 기다리며 칠판에 환영의 메시지를 부착하고 있다. 2020.05.26. mspar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27일 전국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과 유치원생이 등교해 교실에서 수업을 받는다. 지난 20일 고3이 등교한데 이어 두 번째다.

그러나 당초 처음 등교하기로 한 237만명의 학생이 모두 학교에 가서 선생님과 친구를 만나지는 못하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학생과 교사 일부가 감염되고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지난 26일 오후 7시 기준 서울·경기·경북에서 453개 학교와 유치원이 등교를 다음주로 연기했기 때문이다.

서울에서는 중학교 1개, 초등학교 10개, 유치원 6개로 총 17개 학교 및 유치원이 27일 등교를 취소했다.

서울 강서구는 영렘브란트 미술학원에서 강사 1명이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고, 다음날 예일유치원생 1명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로 인해 인근 유치원 5개가 6월1일까지 등원을 미루고, 초등학교 7개가 각각 6월1일, 2일, 3일까지 등교를 연기했다. 인근 다른 유치원 7개는 27일 등원한다.

서울 양천구 초등학교 2개도 27일 등교를 6월1일 또는 6월2일로 미뤘다. 은혜감리교회 주관 원어성경연구회를 통한 감염과 관련 확진자가 1~2명씩 꾸준히 나오자 가까운 학교가 당분간 추이를 보기로 한 것이다.

원어성경연구회와 관련해 지난 26일 서울 도봉구 소재 은혜교회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오자 인근 도봉중학교도 6월3일까지 등교를 1주간 미루기로 했다. 관할 북부교육지원청 등은 교회가 소재한 방학동 월드상가를 해당 중학교 학생 30여명 이상이 방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6일 서울 은평구 연은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부친과 함께 확진되자 이 학교는 우선 29일까지 등교를 중단했다. 이후 등교 재개 여부는 방역당국과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 확진자 학생 동생이 다녔던 연은초병설유치원도 26일부터 긴급돌봄을 중단하고 27일부터 6월9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최근 식당 방문자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성동구청에서도 관할 교육지원청에 등교 일주일 연기를 요청함에 따라 실제 등교 연기 학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25일 오후 강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3번 확진 환자인 유치원생이 다니는 서울 강서구 예일유치원의 문이 닫혀 있다. 2020.05.25. mspark@newsis.com
경북의 경우 27일 등교를 취소한 곳은 유치원 101개, 초등학교 54개, 중학교 30개로 총 185개다.

이 중 대부분은 엘림교회 등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된 구미 학교와 유치원이다. 확진자 동선에 있는 유치원 101개원, 초등학교 52개교, 중학교 28개교 등 181개교가 6월1일로 등교를 미뤘다. 고등학교는 예정대로 등교한다.

구미에서는 확진된 학원강사 1명의 접촉자 120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확진일로부터는 일주일은 지켜보는 게 좋다는 방역당국의 조언에 따라 등교를 연기했다. 구미 동부에서 발생한 유치원 방과후 교사 확진자와 관련해서는 돌봄에 참여한 학생이 60명, 돌봄에 참여한 학생의 형제 중 초등학생, 중학생이 있어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로 인해 등교를 6월1일까지 미루게 됐다.

엘림교회발 감염은 경북 상주까지 확산됐다. 초등학교 1개교가 6월1일로 등교수업일을 조정했고, 이미 등교 중인 소규모 초등학교 1개교와 중학교 2개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초등학교 교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시에서도 관할 모든 학교의 등교를 중단했다. 유치원 125개, 초등학교 64개, 중학교 32개, 고등학교 28개, 특수학교 2개로 총 251개다. 단 20일부터 학교를 갔던 고3은 계속 등교한다. 확진자가 나온 부천 상동 소재 석천초등학교는 등교를 연기하고 원격수업을 실시한다. 재개 일정은 미정이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초등학교 1,2학년과 유치원생의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장안구 가온 유치원에서 교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 소독제를 점검하고 있다. 2020.05.26.semail3778@naver.com
유치원과 초등 돌봄은 맞벌이 가정이나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등 돌봄을 필요로 하는 학부모와 학생에게 꾸준히 제공할 예정이다. 오전반, 오후반, 격일제, 격주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업을 운영하더라도 유지된다. 원격수업을 실시하는 유치원의 경우에도 돌봄이 꼭 필요한 유아를 대상으로 방과후 과정 돌봄을 운영한다.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은 등교 수업이 재개되더라도 코로나19 감염이 계속될 가능성은 있다고 봤다. 학교장과 유치원장이 학부모 등과의 협의를 거친 뒤, 당국과 논의해 학교 문을 닫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도록 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등교 중단 요구가 거세지는 만큼 이 같은 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이미 확진자가 발생해 등교를 미룬 지역에서도 역학조사와 진단검사가 진행중인 만큼 결과에 따라 학교 문을 닫는 기간은 더 길어질 수 있다.

정부는 27일 학교 마스크 및 에어컨 사용 지침을 일부 수정해 내놓기로 했다. 학생들이 등교부터 학교할 때까지 점심식사 시간을 제외하고 계속 마스크를 착용하기 어렵고 여름철 창문을 3분의 1 이상 연 채 에어컨을 사용하는 건 과도하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고 신선한 공기를 호흡할 수 있도록 쉬는 시간을 활용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당국이 순차등교 지침을 유지하는 한 3차 등교일인 다음달 3일에는 고1과 중2, 초3~4학년이 등교할 예정이다. 6월8일에는 중1과 초5~6학년이 학교에 가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