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필리핀 대통령 "백신 나올 때까지 학생들 학교 안보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6 22:31:26
누적 확진자 1만4669명...신규 감염자 350명
associate_pic
[마닐라=AP/뉴시스]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마닐라 대통령궁에서 각료 회의를 하고 있다. 2020.05.12.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나올 때까지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않겠다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최근 30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매일 꾸준히 나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밤 연설에서 "정말로 안전하다고 확신할 수 없는 한 수업 재개를 얘기하는 것은 쓸모없는 일"이라며 "백신이 먼저다. 백신이 나온다면 괜찮다"고 밝혔다.
 
필리핀의 공립학교는 대부분 6월 개학해 이듬해 4월까지 수업을 한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엄격한 봉쇄 조치 아래 놓이면서 학교들도 지난 3월부터 폐쇄됐다.
 
필리핀 교육부는 온라인 학습 등 원격 수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수백 만 명에 이르는 빈곤층은 가정에서 컴퓨터 사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26일 기준 필리핀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4669명으로 하루 동안 350명이 늘었다. 사망자는 모두 886명으로 전날보다 13명 증가했다.
 
실시간 글로벌 통계웹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필리핀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초 120명까지 떨어졌다가 200명대에서 오르내림을 반복했다. 지난 22일에는 163명까지 하락했지만 며칠새 도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