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어서 와~ 학교는 처음이지?” 대구 초등 저학년 등교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0:05:40
배웅 나온 학부모들 표정은 '걱정' 가득
고입 앞둔 중3도 등교, 교과활동 등 협의 예정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2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동천초등학교의 한 1학년 학생이 정문을 통과하자마자 담임교사와 인사도 하기 전 발열 체크부터 하고 있다. 2020.05.27. ljy@newsis.com
[대구=뉴시스]이지연 이은혜 기자 = "신학기 가방 산 지 6개월 다 돼 들어 보네요"

27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의 동천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등교하는 아이를 뒤로 하고 이렇게 말했다.

생애 '첫' 입학을 앞두고 구입한 가방을 초여름이 돼서야 메고 등굣길에 나선 것.

가방을 멘 아이들의 ‘설렘’ 가득한 표정과는 달리 배웅을 나온 학부모들의 표정은 '걱정'이 가득해 보였다.  

최근 이태원 클럽 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사례가 지역에서도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초등 저학년들의 등교와 관련해 학부모들의 우려가 높았다. 

범어동의 한 학부모는 "아이가 학교에 많이 가고 싶어했다. 코로나도 그렇지만 학교생활이 처음이라 적응을 잘 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며 등교하는 아이의 뒷모습을 한동안 바라봤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27일 오전 한 학생이 학부모의 손을 잡고 대구 수성구 범어동의 동천초등학교 정문에 들어서고 있다. 2020.05.27. ljy@newsis.com

이날부터 대구지역 초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이 2차 등교를 시작했다. 대부분 격주제나 격일제로 운영한다.

동천초는 1·2학년 4부제, 3·4학년 3부제 등교를 시행한다. 각 학급당 학생이 7명을 넘지 않도록 했다. 1학년은 모두 10개 반으로 정원은 1반에 25명 내외이다. 이날 등교 예정이던 1학년 63명 중 55명이 학교에 왔다. 나머지 8명은 가정체험학습을 신청한 것이다.

특히 이날 오전 오성고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구교육청에는 아침 일찍 가정체험학습에 대한 전화 문의가 이어졌다. 원격수업에 대한 안내가 이틀 전에 배부돼 아직까지 가정체험학습을 신청한 초등 학부모는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교육청은 학교장 재량으로 학부모가 가정학습을 원할 시 출석을 인정해 주는 방안을 마련해 뒀다. 원격수업으로 진행해 학사 운영에도 무리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2학년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아직까지는 대구교육청이 잘 대처한 것 같다. 부제 운영이라든지 생활지도를 담당할 안전도우미 등도 좋은 방안이라는 생각이다. 하지만 8일부터 전학년이 등교하게 되면 모두가 더 긴장해야 할 것 같긴 하다"며 교육당국의 지속적인 방역 관리를 요청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은혜 기자 = 2차 등교 개학 첫날인 2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동도중학교에서 한 학생이 오랜만에 만난 교사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05.27. ehl@newsis.com

중학교 3학년도 이날 등교를 시작했다.

등굣길에 만난 범어동의 동도중학교 김민성 학생은 "아들이라 그런지 집에선 코로나19 때문에 걱정된다는 말씀을 안 하시더라. 오히려 빨리 등교하라고 성화셨다"라며 웃어보였다.

류연성 학생도 "새 친구들을 만나게 돼 기대가 크다. 온라인 개학을 할 때는 과제만 많고 공부도 안 되고 여러모로 불편했다"며 등교를 반겼다.

나예주 학생은 "한 반에서도 A반, B반으로 나눠 번갈아 등교한다. 반 친구들을 모두 한 자리에서 보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확실히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게 머리에 잘 들어올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이은혜 기자 = 2차 등교 개학 첫날인 2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동도중학교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지도를 받으며 등교하고 있다. 2020.05.27. ehl@newsis.com

학생들은 교문에서 바로 학교 건물로 들어오는 대신 운동장을 끼고 우회해 한 줄로 걸어온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기 위한 학교 방침이다. 또 3학년 교실 모든 책상에는 비말 전파를 막기 위한 칸막이도 설치해뒀다.

급식 역시 다음 달 말까지 과일, 빵, 도시락 등 간편식으로 제공한다. 학생들은 급식실로 이동하지 않고 교실에서 식사한다.

특히 고입을 앞두고 수행평가 등 밀린 교과 활동은 학생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협의를 거쳐 분산해 시행될 계획이다. 

김원식 동도중학교 교장은 "수업도 중요하지만 학생들의 건강에 초점을 맞춰 모든 교육활동을 계획하고 실행하려 한다"며 "학부모와 학생들의 학업 관심도가 높은 만큼 협의를 잘 진행해 교과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eh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