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서울 도심에 '융복합 충전소' 첫선…수소·전기차까지 취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1:00:00
현대車, 충전소 구축…운영은 GS칼텍스가 담당
하루 70대 이상 수소충전 가능…연중무휴 운영
내달까지 수소충전소 8기 전국에 준공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대전 학하수소충전소 전경. (사진=한국가스안전공사 제공)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오는 28일 서울 강동구에 주유소, LPG충전소, 수소충전소, 전기차충전소를 합친 '융복합 충전소'가 문을 연다. 이런 형태의 충전소가 도심에 들어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강동 충전소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하며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다.

이번 충전소 준공은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 에너지업계가 전략적으로 협업한 사례다. 충전소 구축은 현대자동차가 맡았고 운영은 GS칼텍스가 담당하게 된다.

정부는 '개발제한구역 내 수소충전소 허용', '융복합 패키지형 자동차충전소 시설 기준 특례' 등 수소충전소 입지 관련 규제를 완화해 사업 추진을 뒷받침했다.

이번 강동 충전소 준공을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8기의 수소충전소가 전국에 들어설 예정이다.

여기에는 광주 남구(5월29일), 충북 청주(2기, 6월1일), 전북 완주(6월3일), 충북 음성(6월4일), 충북 충주(6월11일), 강원 삼척(6월 중순) 등이 포함된다.

당초 예정보다 수소충전소 구축이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충전소 핵심 부품을 공급하는 해외 업체 인력의 입국이 어려워지면서 준공 전 시운전이 지연된 탓이다.

이에 정부는 필수 해외 인력에 대해 14일 자가격리 의무 면제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해외 업체와 국내 시공사의 온라인 시운전을 추진하는 등 이번 대규모 준공에 힘써왔다.

정부는 수소충전소 구축과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지속적으로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지난해 말 수립한 '수소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 핵심부품에 대한 국산화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연구개발(R&D) 지원 등을 통해 현재 40% 수준인 국산화율을 2030년까지 100%로 높일 계획이다. 이러면 구축비용은 지금보다 70%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중단된 수소경제홍보 TF 주관 '찾아가는 주민설명회'도 재개해 현지 주민들에게 수소충전소 안전 관리 현황 등에 대해 상세히 전달하고 있다"며 "'수소에너지 바로알기' 공모전 등 홍보 활동을 통해 국민들과 충분히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