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에어컨, 창문닫고 쓰되 2시간마다 환기…선풍기 혼용X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1:48:29
중대본, 다중이용시설 등 에어컨 사용지침 마련
유행지역 환기 불가능 밀폐시설선 에어컨 금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다중이용시설 내 에어컨은 창문을 닫고 사용하되 최소 2시간마다 1회 이상 환기를 하도록 권고했다.

환기는 가급적 자연환기를 하고, 바이러스가 포함된 비말(침방울)을 확산시킬 위험이 있는 선풍기는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에어컨 바람의 방향은 사람에게 직접 향하지 않게 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하는 유행지역의 환기가 불가능한 밀폐시설은 에어컨을 사용하지 말도록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7일 이 같은 '다중이용시설 등 에어컨 사용지침'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는 에어컨 사용이 느는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다중이용시설 등의 상황과 환경을 고려해 마련됐다.

코로나19는 비말로 전파된다. 에어컨을 틀면 공기 중에 떠 있던 비말이 바람에 날려 더 멀리 퍼질 우려가 있다.

이 때문에 환기가 가능한 시설은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사용하되, 최소 2시간마다 1회 이상 환기를 하도록 했다.

환기 시에는 가급적 자연환기 하며, 창문을 개방해 맞통풍을 실시해야 한다. 기계환기를 하는 경우에는 외부공기 도입량을 가능한 높게 설정해 최대한 외부공기로 환기하도록 했다.

에어컨 바람은 사람의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고, 바람 세기를 낮춰서 사용하도록 했다. 에어컨과 선풍기는 함께 사용하지 말 것을 권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에어컨 필터는 기기 매뉴얼에 따라 적절하게 유지관리 하되, 필터 청소나 교체 시에는 마스크와 장갑 등 기본적인 방호 조치 하에 실시하도록 했다.

환기가 불가능한 밀폐시설에서 에어컨을 사용할 때는 모든 이용자가 마스크를 착용하도록하고, 최소 1일 1회 이상 소독 실시와 유증상자 출입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했다.

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하는 유행지역 내 환기가 불가능한 밀폐시설은 에어컨을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에어컨 사용 기준 등 지침이 없는 분야에 대한 추가 수칙을 마련했다"며 "에어컨 사용 시 실내 공기가 재순환되고 바람으로 인해서 비말이 멀리 확산할 우려가 있으므로 환기와 바람 세기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특히 "선풍기를 강하게 틀어놓으면 에어컨 바람은 비록 약하더라도 선풍기 바람에 의해 침방울이 실내에서 널리 확산돼 감염의 위험이 높아진다"며 "선풍기를 같이 틀지 않더라도 에어컨의 바람을 강하게 하는 경우 그 바람으로 인해서 역시 침방울이 실내 공간에서 넓게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에어컨과 선풍기를 몇 단으로 하라는 명확한 지침을 드리기는 어렵지만 물리적인 거리를 감안하고 특히 말을 많이 하는 공간의 경우 비말의 공기 전파를 통해 공간 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할 수 있을 정도로 적절히 사용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