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대리기사 안와서"…술 취해 운전대 잡은 경찰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1:33:5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현직 경찰관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경위를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덕진경찰서 소속 A경위는 지난 25일 오후 9시께 전주시 덕진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한 시민은 "도로 한복판에서 차가 움직이지 않는다"고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적발된 A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인 것으로 확인됐다.

A경위는 경찰에서 "대리운전을 불렀지만, 기사가 오지 않아 운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의 신뢰성을 위해 A경위가 다른 경찰서에서 조사받도록 조치하고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A경위에 대한 처분을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