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1년만에 재개…찬반 격화 가능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2:35:15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23일 오전 환경단체 반대와 경관 훼손 논란 등으로 중단됐던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7개월만에 재개된 가운데 지난해 벌목된 삼나무숲 자리가 선명하다. 2019.03.23.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 지난해 5월 중단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1년 만에 재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비자림로 확장공사 계획 구역 중 제2구간 중 제2대천교~세미교차로 1.36㎞ 구간에 있는 삼나무 벌채 공사를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와 금백조로를 잇는 2.9㎞(1~3구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2018년 시작해 2021년 6월 마무리 할 예정이었지만 삼나무숲 훼손 논란과 법정보호종 동식물 발견 등으로 지난해 5월 중단됐다.

도는 이번주 중 2구간에 대한 벌채 공사를 마무리하고 조정된 도로 폭을 적용한 공사계획을 수립해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 공사 재개를 놓고 지역주민들의 찬성과 환경단체들의 반대 목소리가 다시 격화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곳 인근 주민들 중 비자림로 확장공사 찬성 측 주민들이 이날 공사현장을 방문, 확장공사가 재개된 것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계획 조감도.
도의 공사 재개 결정은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요청한 법정보호종 등에 조사 결과 2구간에는 별다른 서식지 훼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알려온 후 이뤄진 것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천미천 주변 산림과 3개 구간 동·식물상(법정보호종 포함) 추가 조사와 주요 조류, 포유류, 양서류 등의 생태 특성 추가 검토를 요청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