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CNN·가디언 "韓, 코로나19 확진자 재급증"…촉각 곤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5:40:16
FT "확산 우려에도 등교·등원 계속"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27일 오전 부천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여직원이 돌봄지원 업무를 했던 것으로 드러난 인천시 동구 만석초등학교에서 학부모들이 등교수업에 참석했던 1,2학년 아이들과 함께 황급히 학교를 빠져나가고 있다. 2020.05.27.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제를 치켜세우던 외신들이 27일 국내 신규 확진자 급증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빠르게 코로나19를 잡아가던 한국의 전염병 확산 이유 등을 살피는 모습이다.

미국 CNN과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한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을 기록했다며 이는 50일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라고 전했다.

CNN은 술집과 클럽이 모여있는 서울의 유흥 중심가인 이태원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발생한 후 한국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9일 이후 발생한 약 250명의 확진자가 이태원 클럽발(發)이라고 전했다.

가디언 역시 "신규 확진자 중 4명을 제외한 전원은 이태원 클럽과 연계돼 있다"며 "당국은 나이트클럽, 노래방, 물류센터(쿠팡)와 관련된 확산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등원이 시작된 한국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미국 AP통신도 한국의 신규 확진자가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한국은 적극적인 추적 활동과 코로나19 검사로 확산 추이를 안정시키고, 이달 초 '사회적 거리 두기'를 '생활 속 거리 두기' 체제로 전환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최근 몇 주 동안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단계적인 등교·등원이 시작된 한국에서는 우려가 확산하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영국 경제신문 파이낸셜타임스(FT) 역시 한국의 신규 확진자들이 이태원 클럽과 연계된 이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확산에도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학생들의 단계적 등교·등원이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