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증권

금융당국의 코넥스 살리기, 효과 나타날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8 06:00:00
상장기업수 줄자 직접 자금 지원 결정
"상장 비용, 최대 50%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코넥스 시장을 살리기에 나섰다. 코넥스 시장에 입성하는 기업들의 부담을 최대한 줄이도록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매년 감소하고 있는 코넥스 상장기업을 늘리기 위한 당국의 방안이 큰 효과를 거둘지 시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코넥스 상장기업에게 최대 9500만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오는 12월15일까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고 있으며, 대상 기업은 올해 상장하는 기업이다.

이번 자금지원은 금융위원회가 추진해 정부로부터 받은 예산이다. 이로 인해 정부가 주로 육성하고 있는 바이오 또는 미래형 자동차,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을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는 기업이나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벤처기업으로 확인된 기업으로 한정했다.

금융당국이 이같은 조치에 나선 것은 코넥스 시장이 지속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코넥스 시장은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인큐베이터 시장의 기능을 위해 2013년 개설됐다. 코스닥 시장 입성이 어려운 기업들이 자금조달을 받고 성장하는 발판이 되는 것이 주요 목적이었다.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으로 지난 2013년 45개사가 신규 상장했고, 2014년 34개사, 2015년 49개사, 2016년 50개사가 상장하며 성공적인 시장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2017년 문재인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으로 코스닥 시장의 상장요건이 완화되면서 코넥스 상장사는 급감했다. 2017년 29개사의 상장으로 줄어든데 이어 2018년 21개사, 2019년 17개사가 시장에 입성했고, 올해 현재까지 단 3개사가 코넥스 시장에 들어왔다.

이로 인해 지난 2018년부터 거래소 내부적으로 코넥스 시장에 대한 고민이 컸었다. 이에 선제적으로 지난해초 개인투자의 문턱을 낮췄으나 큰 효과가 없자 결국, 직접적으로 자금을 지원키로 한 것이다. 실제로 코넥스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2018년 48억72만원이었으나 2019년 24억5997만원으로 급감했다. 투자 문턱을 낮췄으나 거래금액은 절반 수준이 된 것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넥스에 신규 진입하는 기업의 경우, 규모가 작은게 다수고 바이오기업은 매출이 없는 경우도 있어 비용적 측면의 부담을 덜어 드리고자 추진한 사업”이라며 “외부감사인에 대한 감사수수료, 지정자문인 상장기여 수수료, 지정자문인의 상장유지 수수료에 지급했던 금액의 50%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넥스 기업들의 가장 큰 부담은 지정자문인에 대한 수수료다. 코넥스는 지정자문인이 반드시 있어야 하며 상장 이후에도 유지하고 있어야 한다. 평균적인 첫해의 지정자문인 수수료는 약 5000만원 수준이다.

다만 지원사업이 이제 막 시작 단계라는 점에서 아직 관심은 크지 않은 편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개별 회사가 직접적으로 문의하는 경우가 조금씩 있긴 하지만 아직 눈에 띌 만큼 많은 편은 아니”라며 “지속해서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