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증권

亞펀드 패스포트 첫 시행…운용사 관심 덜한 이유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8 06:00:00
27일 아시아펀드 패스포트 등록 스타트
미비한 해외 판매망…인프라 구축 '아직'
"국내주식 관련 펀드 해외서 매력 낮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펀드 자유무역협정(FTA)이라 불리는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가 지난 27일부터 시행됐지만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큰 관심을 보이지 않는 분위기를 보여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국내 운용사들은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제도가 공식 도입됐지만 아직 인프라가 제대로 깔려 있지 않아 관련 사업에 나서기를 주춤하는 모습이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첫 펀드 패스포트 제도 개시일인 지난 27일 국내 운용사들은 자사 펀드를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 펀드로 한 건도 등록하지 않았다.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는 한 국가에서 패스포트 펀드로 등록된 펀드가 여권(Passport)처럼 다른 국가에서 더 쉽게 등록해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지난 2016년 4월 우리나라를 비롯해 호주·뉴질랜드·일본·태국 등 5개국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시행령 개정에 따라 국내 운용사들은 공모펀드로 등록한 이후 패스포트 펀드 등록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적격요건 심사를 거쳐 패스포트 펀드로 등록하고 펀드를 판매할 회원국의 간소화 된 판매등록 절차를 거쳐 해외에서 판매할 수 있다.

아울러 해외 운용사들은 패스포트 펀드를 국내에서 판매하기로 등록하고 해당 국가에서 적격요건 심사를 거쳐 등록된 패스포트 펀드를 국내에서 판매하는 등록을 신청할 수 있다. 해외 운용사들은 펀드의 적격요건 심사를 생략하고 간소화된 심사를 거쳐 국내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금융당국은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의 국내 시행으로 국내외 펀드 교류가 활발하게 됨에 따라 국내 운용사의 해외진출 기회와 투자자들의 펀드 선택권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 중이지만 업계에서는 미비한 해외 판매망, 국내 펀드의 낮은 매력도, 까다로운 등록 요건 등으로 사업 타당성이 작아 제도 도입을 크게 반기지 않는 분위기를 보인다.

먼저 국내 운용사들은 실무 절차가 까다롭고 무엇보다 아직 해외 판매망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사업에 소극적인 모습이다. 이 제도가 해외의 펀드 등록을 간소화시켜 주지만 펀드를 등록한다고 해서 해외 투자자에 곧장 판매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아 사업을 추진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운용사가 자사 펀드의 판매 채널을 각기 마련해야 하는 것은 해외에 신규 펀드 설정해 판매 활로를 뚫는 것과 같아, 굳이 현재 운용 펀드를 등록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 국가별로 세제 적용 방식이 다르고 지정된 펀드 사무수탁회사 등이 마련돼 있지 않아 실무적인 어려움도 있다. 운용사들은 특히 펀드 패스포트로 등록한 펀드가 판매 규모가 작은 소규모 펀드이더라도 예외 없이 회계감사를 받도록 하는 등 다소 까다로운 요건을 갖고 있다고 주장한다.

또한 국내 운용사들이 강점인 코스피, 코스닥 관련 펀드가 해외에서 매력적일지 의문을 표하고 있다. 이에 국내 대형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KB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등은 사업을 좀 더 검토해 시행할 예정이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국내 운용사들이 역량 부족으로 해외에 진출을 꺼려한다기보다 국내 주식시장이 해외 투자자들에게 큰 매력이 있을지 의문이 있는 것"이라며 "오히려 해외 운용사들이 국내로 들어와 판매망을 키우게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