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팔색조가 울고 있다”…제주 비자림로 공사중단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7 16:37:01
27일 공사 재개
시민단체 “법정보호종 동식물 지켜야”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지난해 중단된 제주 비자림로 확장 공사가 27일 재개됐다. 그러자 법정보호종 동식물의 번식을 위해 공사를 멈추라고 시민단체가 촉구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이날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팔색조가 울고, 긴꼬리딱새가 울고 있다”며 제주도의 공사 중단을 요구했다.

이 공사는 삼나무숲 훼손 논란에 이어 법정보호종 동식물이 발견되면서 지난해 5월 중단된 바 있다.

시민모임은 “공사가 진행되지 않은 기간에 어김없이 법정보호종들이 돌아왔다”며 “팔색조를 비롯해 긴꼬리딱새, 붉은해오라기 등이 비자림로에 날아와 번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이어 “아무리 공사를 강행하더라도 법정보호종의 번식기에는 공사를 피하는 것이 상식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1년 만에 재개된 27일 제주시 구좌읍 제2대천교~세미교차로 1.36㎞ 구간에서 삼나무를 벌채 하고 있다. 구좌읍 대천교차로와 금백조로를 잇는 2.9㎞(1~3구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2018년 시작해 2021년 6월 마무리 할 예정이었지만 삼나무숲 훼손 논란과 법정보호종 동식물 발견 등으로 지난해 5월 중단된 바 있다. 2020.05.27 woo1223@newsis.com

이들은 “제주도는 법정보호종들에 대한 저감 대책으로 팔색조의 대체 서식지 마련을 대안으로 내세운 바 있다”며 “공사 중지 기간에 대체 서식지 마련 등 기본적인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손을 놓고 있다가 5월 말 공사 재개에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벌목을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고속도로에 버금가는 규모의 비자림로 확포장 계획을 철회하고 새로운 대안을 마련하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비자림로 확장 공사는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에서 금백조로를 잇는 전체 2.94㎞ 구간에서 이뤄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