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국가보안법 반대" 홍콩 시위, 한밤중까지 이어져...360명 이상 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8 07:03:34
전인대, 28일 오후 폐막식에서 보안법 가결 전망
홍콩 입법회는 '국가법' 심의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27일 홍콩 중심부에서 한 여성이 시위 진압 경찰이 경비중인 거리를 건너려 하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처벌 대상을 대폭 확대하는 홍콩 국가보안법 수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홍콩 시위대는 입법부 청사 밖에서 이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05.27.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28일 홍콩 국가보안법 초안을 가결할 예정인 가운데 홍콩에서는 27일 격렬한 반대시위가 벌어져 360명 이상이 경찰에 체포됐다.

28일 홍콩 현지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보안법 반대 시위 참가자들이 시내 중심가 도로를 점거하고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를 벌였고, 한밤중까지 경찰과 대치했다고 보도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보안법 제정이 추진되는 와중에 홍콩 입법회는 27일 국가법 2차 심의가 진행됐다.  '국가법'은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을 장례 의식이나 상업 광고에 사용하는 등 모독이나 조롱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내용으로, 이날 입법회 심의를 거쳐 내달 4일에 표결을 통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범민주 진영은 국가보안법과 국가법 제정에  맞서 27일 오전부터 출근길 대중 교통 방해와 입법회 주변에서 시위를 벌였으며, 점심 때부터 시위 참가자들이 늘어나 저녁에는 수천명 규모로 증가했다. 당국은 약 3000명의 경찰을 동원해 삼엄한 경비에 나섰고, 물대포와 최루탄을 쏘면서 시위대 해산을 시도했다.

심야까지 이어지던 시위대와 경찰 간의 충돌은 자정 쯤에 마무리됐다고 SCMP는 전했다.
 
한편전인대는 28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제13기 3차 전체회의를 열고 홍콩보안법 초안을 표결한다.전인대 표결은 형식적으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홍콩보안법은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법안은 전인대를 통과한 이후 6월 중 전인대 상무위원회 최종 입법 절차를 거쳐 정식으로 효력을 갖게 될 전망이다.홍콩 언론들은 보안법이 이르면 8월에 정식 시행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