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여가부 "10억 상당 정의연 보조금 내역 검토 중…원칙에 따라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8 11:29:51
작년 4억3200만원 올해 치료비 등 5억1500만원 지원
"기관선정 공모 절차 거쳐…문제 없었지만 다시 살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1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0.05.27.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연희 구무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회계 등 의혹이 연일 불거지자 여성가족부(여가부)가 정의연에 지원한 국고보조금 내역 검토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최성지 여가부 대변인은 28일 출입기자 대상 정례브리핑을 통해 "보조금 부분을 살펴보고 있다"면서 "원칙적으로 회계 문제라 법과 원칙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23일 지난 2년 간 총 10억원에 달하는 국고보조금을 지원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고,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이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실에 따르면 정의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건강치료 및 맞춤형지원' 명목으로 여가부로부터 지원을 받아 지난해 4억3200만원의 예산을 집행했고 올해는 치료비와 맞춤형 지원 용도로 5억1500만원의 예산을 지원 받았다.

2019년 지출된 4억여원의 예산에는 ▲건강치료비 및 맞춤형 지원사업 3억1548만원 ▲기본급 및 수당 7804만원 ▲사회보험부담금 및 퇴직적립금 1363만원 ▲국내여비 교통비 및 식비 1218만원 등이 포함됐다.

기관 선정 과정이 적절했는지 여부에 대해 최 대변인은 "기관 선정 및 예산을 배분하는 과정에서 공모 등 절차를 거쳤으며 문제가 없었다"면서도 "다시 살펴보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의연은 외부 기관을 통해 회계 감사를 받겠다고 밝힌 상태로, 지난 26일부터 회계담당자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회계 문제가 발생할 경우 여가부 예산지원 중단 및 환수 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