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곽상도, '이용수 회견 참석' 유포자 檢 고소…"서울에 있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8 14:01:50
"간단하게 사실 파악할 수 있음에도 가짜뉴스"
"이용수 할머니와 일면식도 없고 연락도 안해"
2017년 위안부 피해자법 개정안 기권 이유 해명
"정대협 국고보조금·기부금 논란 알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곽상도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25.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28일 지난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대구 기자회견에 곽 의원이 함께 있었다'는 주장을 유포한 12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지난 2017년 위안부 피해자법 개정안에 기권표를 던진 것에 대해서는 "이미 정대협에 논란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간단하게 사실 여부를 파악할 수 있음에도 이를 외면하고 무책임하게 '가짜 뉴스'를 유포한 12명을 불가피하게 오늘 검찰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우편접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5일 이용수 할머니가 열었던 대구 기자회견과 관련해 일부 언론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제가 '(할머니) 옆에 서 있었다', '(할머니 기자회견을) 기획했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유포됐다"며 "같은 날 오후 2시38분께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이 시작됐을 때 저는 서울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언론 인터뷰(TBC) 중이었고 이후 오후 3시30분께부터 국회 본관 2층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주재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을 기획하거나 참석한 바가 전혀 없고 이용수 할머니나 그 주변 분들과 일면식도 없고 통화 등 어떤 형태의 연락조차 한 사실도 없다"고 해명했다.

곽 의원은 지난 2017년 11월 통과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일명 위안부 피해자법 개정안에 기권표를 던졌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당시 곽 의원은 총 213명이 투표에 참여하고 206명 찬성한 법안에 기권한 7명 중 한명이었다.

그는 "해당 법안에 표결에 기권을 한 사실이 있다"면서도 "개정안의 취지에는 동감하나 이미 당시 정대협(정의연)이 받은 국고보조금과 기부금 등이 투명하게 운영되지 않아 내부에서 논란이 있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피해자 할머니의 의사에 반해 여러 사업을 추진하다가 할머니와 정대협이 갈등을 일으키는 등 여러 문제가 있었다"며 "이에 개정안의 취지를 담보할 수 있는 견제장치를 보완할 필요가 있어 기권표를 던질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월이 흘러 당시 제기된 문제점들이 속속 사실로 밝혀지고 있고 검찰 수사가 시작된 상황"이라며 "결국 당시 통과된 개정안이 정대협(정의연)으로 하여금 더 합법적으로 치부를 챙길 수 있도록 했던 것이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