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아지 귀엽다" 허락없이 만졌다 시비…벌금 100만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05:01:00
한 식당 앞에서 주인 허락없이 개 만져
말다툼→휴대전화 촬영에 욕하며 밀쳐
모욕 및 폭행 혐의…벌금 100만원 선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허락 없이 남의 개를 만지다가 이를 제지하는 주인에게 욕설과 폭행을 한 혐의를 받은 30대 회사원에게 1심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7단독 김슬기 판사는 모욕, 폭행 혐의를 받는 회사원 A(39)씨에게 지난 22일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서울 송파구의 한 식당 앞에서 B씨의 개를 보고 귀엽다고 생각해 만졌고, B씨는 자신의 개를 A씨가 허락도 없이 만지는데 불쾌감을 드러내 결국 말다툼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의 말다툼은 점점 커졌고, A씨는 이 과정에서 B씨가 휴대전화로 자신을 찍자 더 화가 나 지나가는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욕설을 퍼부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를 향해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이 XX같은 새X, 오타쿠 같은 새X, XXX야" 등의 원색적인 욕설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그는 자신을 휴대전화로 찍는다는 이유로 양손으로 B씨의 가슴 부위를 한차례 밀어버린 혐의도 있다.

A씨는 약식기소 됐지만 정식재판을 청구해 이번 재판이 진행됐다.

 김 판사는 A씨의 이 같은 행위가 모욕, 폭행에 모두 해당된다고 결론을 내리고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