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여의도 학원강사 확진에 10대 수강생 2명도 감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8 19:31:51
인천 확진자, 영등포 연세나로 학원서 근무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27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기위해 온 시민들이 의료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5.27.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한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수강생 2명이 감염됐다.

영등포구는 28일 관내 33·3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의동에 거주하는 10대 여중생이다.

33번 확진자는 28일 인후통 증상이 있었고 34번 확진자는 무증상이었다. 이들은 28일 여의도성모병원에서 검사를 실시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하던 인천 계양구 거주 20대 여성 강사의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이 강사는 26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였고 27일 인천시 계양구보건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은 결과 28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25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연세나로 학원에서 근무를 했다.

구는 연세나로 학원이 있는 빌딩 내 입주 학원들, 스터디카페, 독서실을 폐쇄 조치했다. 또 확진자들의 동거가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확진 강사가 방문했던 학원 인근에 위치한 윤중초등학교와 여의도초등학교는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않았다. 윤중중학교와 여의도중학교는 오전 수업 후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여의도고등학교와 여의도여자고등학교는 점심식사 후 귀가조치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