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국·영국·캐나다·호주 "홍콩 보안법, 일국양제 훼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00:12:59
4개국 정부 공동성명
"中, 홍콩과 협력해 상호 수용가능한 합의점 찾아야"
associate_pic
[홍콩=AP/뉴시스] 28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전체회의 폐막식이 열리는 가운데 홍콩보안법 표결 현황이 스크린에 표시되고 있다. 홍콩보안법은 찬성 2878표 반대 1표, 기권 6표로 통과됐다. 2020.05.28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는 28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에 대해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훼손한다"고 다함께 우려를 표명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4개국 정부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홍콩 자체 기관을 통해서가 아닌 중국 당국이 직접 홍콩에 국가안보법을 도입하면 홍콩인들의 자유가 위축된다"며 "홍콩의 자치권과 이 곳의 번영을 가능하게 한 시스템을 막대하게 약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은 유엔에 등록된 중국·영국 공동성명(1984년 홍콩반환협정) 하의 국제적 의무와 상충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1997년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받은 뒤 일국양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들은 "홍콩인들이 그들이 약속받은 권리와 자유를 누리도록 함으로써 홍콩 사회 전반에 걸쳐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지난해 이 지역에 나타난 긴장과 불안에서 벗어날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지칭)에 집중하려면 정부 간 신뢰와 국제 협력을 향상시켜야 한다"며 "중국 정부의 전례 없는 조치는 역효과를 낼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중국·영국 공동성명에 따른 중국의 국제적 의무를 지키면서 상호 수용가능한 합의점을 찾기 위해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 및 홍콩인들과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이날 앞서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금지하는 보안법을 통과시켰다. 앞서 미국은 중국이 법안 제정을 강행할 경우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과 자치권 재평가를 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영국 총리실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을 깊이 우려한다며 일국양체 원칙을 훼손할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