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사과…"생각 없이 경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08:18: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래퍼 기리보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했다는 지적에 사과했다.

기리보이는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전혀 조롱을 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를 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평소 저는 멍청하고 생각없는 행동을 자주 하곤 한다. 상담도 받아보고 약도 처방받아 먹고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려 운동도 하고 좀 더 여느 사람들과도 어우러지고 싶었는데 너무 과한 저의 선을 넘는 행동들과 저의 모든 멍청한 행동들"이라며 자책하기도 했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정신과 몸과 행동을 열심히 트레이닝해 진짜 멋있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기리보이는 지난 28일 소셜미디어에 "앵커 세 명인 줄"이라며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전하는 뉴스화면을 캡처해서 게재했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 할머니를 조롱했다는 논란이 제기됐고, 기리보이는 곧 게시물을 삭제했다.

기리보이는 2011년 데뷔했다.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의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 프로듀서로 나서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