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국 경찰, 코로나 치안대응 모범적"…인터폴도 엄지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29 11:00:00
지난 26·28일 양일간 웹 세미나 형식
국제협력과장 나서 대응 내용 소개해
외국 수사 기관들, 관련 질의 이어가
다음달, 아·태지역 화상회의에도 참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승협 경찰청 국제협력과장이 지난 28일 인터폴 주관 웹 세미나에 참석해 한국의 코로나19 상황과 경찰의 주요 임무 및 조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경찰청 제공). 2020.05.29.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경찰청이 인터폴 주관 웹 세미나에 참석해 외국 법집행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국 경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활동을 소개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26일과 28일 양일간 인터폴이 주관하는 회원국 법 집행기관 대상 '코로나19 대응 웹 세미나'에 참석해 한국 경찰의 방역적 경찰 활동을 소개했다.
 
이번 경찰청의 웹 세미나 참석은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대응이 주목받으면서, 인터폴 측이 코로나19 관련 주요 활동 사항과 경험을 참가국 법집행기관의 공유해 달라고 요청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 28일 진행된 2차 웹 세미나에서 이승협 경찰청 국제협력과장은 ▲한국의 현재 코로나19 상황 ▲역학 조사·소재 확인 지원 등 경찰의 주요 임무 및 조치 ▲범죄 양상의 변화와 대응에 관해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한국의 메르스 사태 경험이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미친 영향과 2차 대유행을 대비한 경찰의 준비 사항 및 역학 조사 지원 관련 모범사례에 대해 질의하는 등 우리 정부와 경찰의 활동 사항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웹 세미나를 주관한 인터폴 사무총국은 "대한민국 경찰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은 전 세계 경찰기관에 좋은 참고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웹 세미나에는 총 263명의 인터폴 회원국 법집행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모리지오 바르베스치 WHO 응급의료국 선임자문관, 아드리아 시비뇽 인터폴 생물학사건 특별팀장 및 칼 로버츠 웨스턴시드니 대학 범죄학과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지기도 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이 법집행기관에 미친 영향과 도전'을 주제로 진행된 발표는 감염병 재난으로 인한 범죄양상의 변화와 이에 따른 법 집행기관의 역할 및 모범 사례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한편 인터폴은 다음달 3일 아시아태평양지역 총 15개 회원국의 경찰 고위자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찰청에서는 김원준 외사국장이 참석해 정부의 'K-방역'을 지원하는 다양한 경찰 활동을 소개한다.
 
아시아태펴양지역 15개 회원국은 한국·중국·일본·호주·싱가폴·인도·인도네시아·필리핀·캄보디아·네팔·몽골·방글라데시·동티모르·몰디브·비누아트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